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태환 이후 첫 세계선수권 메달, 광주에서 불어오는 수영 돌풍

김수지는 지난 13일 열린 2019 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3위에 오르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수지는 지난 13일 열린 2019 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3위에 오르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우리 다이빙에 관심 더 가져 주시겠죠?"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메달을 목에 건 김수지(21·울산광역시청)가 환한 미소를 지었다. 김수지는 지난 13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7.20점으로 3위에 올랐다. 이 종목 세계 정상 천이원(중국·285.45점)이 1위, 사라 베이컨(미국·262.00점)이 2위를 기록했다.

1차 시기에서 깔끔한 연기로 55.20점을 얻어 3위에 오르며 기분 좋게 출발한 김수지는 2차 시기에서 57.20점을 받았고, 우승 후보였던 창야니(중국·251.95)가 같은 시기에서 입수 실수로 39.00점에 그치면서 1·2차 시기 합계 2위로 올라섰다. 3차 시기부터 치열하게 2위 싸움을 펼치던 김수지는 5차 시기에서 베이컨에게 역전을 허용했으나, 캐서린 토랜스(영국·255.40점)를 제치고 3위 자리를 지켜 동메달의 쾌거를 이뤄 냈다.

경영의 박태환(30·인천시청) 이후 한국에서 8년 만에 나온 세계선수권 메달이다. 수영 불모지인 한국에서 세계선수권 메달을 따낸 선수는 지금까지 박태환이 유일했다. 박태환은 2007년 멜버른(호주)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 200m 동메달을 따냈고 2011년 상하이(중국) 대회에서도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역대 세계선수권 다이빙 최고 성적은 2009년 로마(이탈리아) 대회 때 권경민·조관훈이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달성한 6위다.

김수지는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이라니 나도 믿기지 않는다. 3m 스프링보드 결선에 진출해서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내는 게 이번 대회 가장 큰 목표였는데, 주 종목 경기를 앞두고 상상하지 못한 큰 선물을 받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다이빙은 한국에서 비인기 종목이라는 이유로 관심을 못 받았다. 여자부 메달은 다이빙에서 처음으로 따냈으니 관심을 더 가져 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해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씻어 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김수지의 '깜짝 동메달'에 한국 선수단도 부담을 한결 덜어 놓았다. 개최국이 '노메달'로 대회를 마치는 최악의 사태를 막았기 때문이다. 1973년 시작해 이번 광주에서 18번째 대회를 치르는 세계수영선수권에서 개최국이 노메달에 그친 사례는 단 3번뿐이다. 1975년 칼리(콜롬비아) 대회와 1982년 과야킬(에콰도르) 대회 그리고 1986년 마드리드(스페인) 대회다. 한국은 경영의 김서영(25·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을 앞세워 몇몇 후보에게 메달을 기대 중이었는데, 김수지가 동메달을 수확하며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대회를 치르게 됐다.

박태환의 불참으로 '스타'가 없다는 평가 속에 저조한 관심으로 고민하던 조직위 역시 활짝 웃었다. 관심을 모으는 김서영의 경기 일정은 대회 후반부라, 다이빙과 오픈워터 수영 등 비인기 종목들로 꾸린 전반부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낮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김수지가 대회 개회식 다음 날 메달을 따내며 이목을 집중시켜 흥행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김수지는 오는 18일, 올림픽 정식 종목이자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려 있는 3m 스프링보드에서 다시 한 번 도전에 나선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