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0-64 패, 멍들고 깨져도 우리는 웃는다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이가은이 헝가리 도러 레이메테르와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이가은이 헝가리 도러 레이메테르와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수구대표팀이 광주 세계수영선수권에서 첫선을 보였다. 결과는 참담했지만, 선수들의 표정은 밝았다.

한국 여자 수구대표팀, 공식 데뷔전
헝가리에 역대 최다점수차 패배
16일 러시아, 18일 캐나다와 대결

 
한국은 14일 광주 남부대 수구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B조 1차전에서 헝가리에 0-64로 졌다. 세계선수권 역사상 가장 많은 골 차 패배였다. 개최국 자격으로 사상 처음 세계선수권에 출전한 한국은 첫 경기부터 유럽의 정상팀을 맞아 호된 신고식을 치렀다. 팀을 꾸린 뒤 훈련을 시작한 지 43일밖에 안 된 한국이 세계선수권 통산 2회 우승에 2016 리우올림픽 4위에 올랐던 수구 강국 헝가리를 상대하기엔 역부족이었다.
 
대한민국 여자 수구 대표 선수들이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대한민국-헝가리 경기 전 보호구를 착용하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여자 수구 대표 선수들이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대한민국-헝가리 경기 전 보호구를 착용하고 있다. [뉴스1]

 
골키퍼를 포함해 팀당 7명이 경기를 치르는 수구는 ‘수중 핸드볼’ ‘물 위의 럭비’로 불린다. 물속에서 몸싸움을 벌이는 등 거친 플레이가 이어진다. 한국은 지난 5월 말 대표 선발전을 통해 경영 종목 출신 선수 13명을 뽑은 뒤 지난달 2일부터 호흡을 맞춰왔다. 여자 수구 전문 팀이 없어 남자 고등학교 팀과 연습 경기를 치러야 했던 선수들은 오직 ‘한 골’을 넣기 위해 몸을 부딪히면서 땀을 흘렸다.
 
대표팀 주장이자 최고참 오희지(23·전남수영연맹)는 “다른 팀에게 1골은 큰 의미가 없겠지만, 우리에겐 1골이 무척 중요하다. 1골이 한국 수구의 미래이자 희망”이라고 말했다.
 
14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한국의 진만근 코치가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한국의 진만근 코치가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극기가 선명하게 새겨진 수영복을 입고 경기에 나선 한국 선수들은 패기로 맞섰지만, 경험이 풍부하고, 체격 조건도 좋은 헝가리를 상대하기엔 힘이 벅찼다. 총 32분(8분씩 4쿼터)간 열린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경기 시작 12초 만에 페널티 스로를 내주면서 첫 골을 내줬다. 경기 내내 골문이 뻥 뚫린 듯 무려 64골을 허용했다. 1분에 2골씩을 먹은 셈이다. 한국의 골키퍼 오희지와 김민주(17·청원여고)는 이날 가장 바쁘게 움직였다. 헝가리 선수들은 큰 점수 차로 앞서면서도 조금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라이언하나윤이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라이언하나윤이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헝가리의 경기. 대한민국 김예진이 헝가리 호르바트와 볼 잡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헝가리의 경기. 대한민국 김예진이 헝가리 호르바트와 볼 잡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오희지가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대한민국-헝가리 경기에서 선방을 펼치고 있다. [뉴스1]

오희지가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대한민국-헝가리 경기에서 선방을 펼치고 있다. [뉴스1]

 
1쿼터에 16골, 2쿼터에 18골을 내준 한국은 3쿼터 16골, 4쿼터엔 14골을 허용했다. 번갈아 가며 출전한 두 골키퍼는 헝가리 선수들의 슛을 막아내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상대가 되지 못했다. 반면 한국은 공격을 할 때도 패스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후반 들어선 체력도 떨어졌다. 이날 슈팅 수에선 헝가리가 71개, 한국은 단 3개에 그쳤다.
 
한국 선수단을 이끄는 정창훈 단장(경기도수영연맹 회장)은 “여자 수구팀은 내겐 아픈 손가락과 같다”고 말했다. 변변치 않은 훈련 여건에도 세계선수권 도전을 위해 40여일간 땀 흘렸던 여자 수구대표팀은 이번 대회가 끝나면 해체될 예정이다. 정 단장을 비롯해 여자 수구 선수들은 이번 대회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 되길 바라고 있다. 그래서 아직 포기하지 않는다.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경기를 마친 대한민국 선수들이 헝가리 선수들과 손뼉을 부딪히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경기를 마친 대한민국 선수들이 헝가리 선수들과 손뼉을 부딪히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객석을 채운 관중이 대한민국 여자 수구의 시작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 객석을 채운 관중이 대한민국 여자 수구의 시작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한국의 첫 슈팅을 날린 송예서(18·서울체고)는 “유튜브로만 봤던 선수들과 직접 겨뤄본 것만 해도 영광이다. 연습한 대로 슛을 해봤던 것에 만족한다”면서 “남은 경기에서 한 골을 넣기 위해 몸을 던지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여자 수구대표팀은 4경기를 더 남겨놓고 있다. 16일 러시아, 18일 캐나다와 조별리그 경기 후 2차례 순위결정전을 치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