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삐~ 얼굴 보니 졸음운전 하시는군요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운전자 동공추적과 안면인식이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상용차에 적용해 시험하고 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운전자 동공추적과 안면인식이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을 상용차에 적용해 시험하고 있다. [사진 현대모비스]

운전자의 얼굴을 인식해 졸음운전·주의분산·피로누적 등을 알려주는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사진)이 개발됐다.
 
현대모비스가 운전자의 안면 생체정보를 분석해 운전자의 운전 부주의를 알리는 시스템(DSW·Driver State Warning System)개발에 성공해, 2021년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상용차에 공급하겠다고 14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이번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은 운전자의 눈·코·입·귀 등 특징을 구별하면서 동공 인식을 통한 시선 추적까지 가능하게 했다. 기존에 존재하던 경보시스템이 운전자의 얼굴 방향과 눈 감김 정도만 인지하는 수준이었다면, 이번에 개발된 경보시스템은 차 안에 장착된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운전자의 졸음·주의분산·피로누적 등으로 인한 부주의 운전을 파악할 수 있게 했다.  
 
경보시스템은 운전자가 부주의로 인해 차선을 벗어나거나 다른 차선 침범하려 할 때 경보음이나 진동 등을 울려 사고를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