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뜻대로 돼가는 참의원 선거, 한·일 갈등에 연금 등 국내 이슈 묻혀

지난 3일 일본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 [EPA=연합뉴스]

지난 3일 일본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 [EPA=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21일 참의원 선거에서 ‘손 안 대고 코 푸는’ 식의 승리를 노리고 있다. 일본에서도 한·일 충돌이 이슈로 떠오르며 아베 정부에 불리한 연금 문제 등 국내 현안들이 묻히고 있어서다.
 
선거를 일주일 앞둔 14일 오전 일본의 포털사이트인 ‘야후 재팬’의 ‘가장 많이 본 뉴스’ 1위는 지지통신이 보도한 ‘한국 현지에서 들어본 한국 국민의 혼네(本音·본심)’ 기사였다. 최상용 전 주일대사의 한국 신문 인터뷰, 산케이신문 서울특파원의 칼럼 등 20위권 내에 한국 관련 기사가 4건이다. 반면에 참의원 선거 기사는 연예인 출신 30대 여성 의원의 길거리 유세 소식을 다룬 스포츠 신문의 가십성 기사가 유일하게 12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이러면서 아베 총리와 자민당을 괴롭힐 것으로 예상됐던 ‘연금’ ‘아베노믹스 통계 조작’ 등은 희미해졌다. 일본 언론들은 당초 연금 문제가 “참의원 선거를 달굴 메가톤급 이슈”로 예고했다. “60대 고령 부부들의 경우 향후 연금 수입만으로 부족해 30년을 더 살려면 총 2000만 엔(약 2억원)을 모아둘 필요가 있다”는 금융청 보고서의 파문이 워낙 커서다. 야당은 이를 선거 최대 이슈로 삼겠다고 별렀지만 이젠 여론의 관심사 밖이다. 또 야당 정치인들은 일본 국민의 반한 감정을 의식한 듯 아베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해 동조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 14일 오전 NHK ‘일요토론’에 출연한 야당 정치인들 중에선 “전후 배상 문제는 이미 끝난 얘기인데 한국의 주장은 국제법을 무시하는 것”(히라노 히로후미 국민민주당 간사장)이라며 정부를 두둔하는 이가 여럿 등장했다. 한·일 갈등이 다른 현안을 블랙홀처럼 삼키면서 선거의 흐름은 아베 총리가 의도했던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관측이 다수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