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폭행사건 합의 안 되자 피해자 살해…40대 남성 체포



[앵커]



자신이 폭행한 피해자와 합의가 잘 안 되자 피해자를 살해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자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도주했는데 4시간 만에 체포됐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쫓기는 한 남성, 다른 남성에게 붙잡히자 몸 싸움을 합니다.



45살 박모 씨는 알고 지내던 39살 김모 씨를 열흘 전 폭행했다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그리고 어제(13일) 우연히 다시 만나 술자리를 가졌다 벌어진 장면입니다.



합의를 요구했지만 김씨가 응하지 않자 또 다시 폭행을 하고, 쫓아가 흉기까지 사용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만취상태였습니다.



[광주 북부경찰서 관계자 : 처음 1차로 식당 안에서 맥주병으로 때리고, 다시 또 맥주병으로 때리려고 하니깐 도망가니깐 주방에 있던 칼 들고 쫓아가서…]



김씨는 숨졌고, 경찰은 사건 4시간 만에 박씨를 전남 해남에서 체포했습니다.



+++



바다 한 가운데서 어선 한 척이 뱅뱅 돕니다.



[보트에 사람 있어요!]



해경 구조대원들이 재빨리 선박에 올라 심폐소생술을 진행합니다.



조업을 나갔다 심정지로 쓰러졌던 50살 주모 씨는 대원들의 발빠른 대처로 20분여 만에 의식을 찾았습니다.   



+++



비슷한 시간 제주 앞바다에서는 어선이 암초에 걸려 좌초됐습니다.



해경은 배에 타고 있던 선원 7명을 모두 구조했습니다. 



부산에서는 만취한 30대가 고속도로를 거꾸로 달리다 마주 오던 차량 측면을 받았습니다.



정면 충돌을 피한 상대 운전자는 가벼운 부상을 입었습니다.



(화면제공 : 태안해양경찰서·제주해양경찰서)

JTBC 핫클릭

인천 주택화재 60대 숨져…파주선 당구장 벽 뚫고 들어간 SUV '신림동 강간미수' 첫 재판날…신림동서 또 닮은꼴 사건 전자발찌 차고 모녀 성폭행 시도…'감시망 허점' 노려 경기도 안산 고시원서 방화 의심 불…3명 병원 이송 여성·아이 탄 차량 막고 둔기 위협…한밤 공포의 추격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