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 전략물자 부실관리…"군수용품 여러 차례 북한 수출"



[앵커]

일,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방침…정부 대응 주목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를 놓고 이번 주 우리 정부는 중요한 결정의 순간을 맞게 됩니다. 앞서 일본은 강제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중재위원회를 설치하자고 했는데 우리의 답변을 요구한 시한이 나흘 뒤인 목요일(18일)까지입니다. 또 수출 우대 혜택을 주는 백색 국가에서 한국을 빼겠다는 일본의 방침에 어떻게 대응할지도 이번 주 안에는 윤곽이 나와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오히려 일본이 그동안 전략물자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북한으로 흘러들어갔다는 정황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먼저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이 2010년부터 올해까지 만든 보고서입니다.



군사용으로 쓰일 수 있는 일본 물품이 여러 차례 일본에서 북한으로 넘어갔다고 돼 있습니다.



먼저 2015년 북한은 함정을 공격하기 위한 미사일 발사 시험을 했습니다.



그런데 여기 쓰인 레이더가 일본산이라는 것입니다.



또 2017년 북한이 화성 12형을 발사할 때 쓴 기중기도 일본에서 만들어졌다고 밝혔습니다.



2014년 백령도에 추락한 북한 무인기의 카메라 등 부품도 일본산으로 확인됐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에 대한 이른바 사치품 수출도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벤츠, 렉서스 같은 승용차가 일본에서 북한으로 넘어갔다고 돼 있습니다.



피아노, 화장품 등도 수차례 넘어갔습니다.



일본은 북한과 합작 사업을 하면 안 된다는 안보리 규정을 어겼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2017년 평양에 문을 연 일본 생활용품점 '미니소'가 제재를 위반했을 수 있다고 전문가 패널은 지적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JTBC 핫클릭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하나…일본, 2차 도발 강행 고수 '캐치올' 규제 뭐길래…일본 노림수, 우리 정부 대응책은? '한국 트집' 일본, 북핵부품 부정수출한 자국기업엔 '경고'만 일본인 경제전문가도 "일, 절대 유리하지 않다" 비판 기고문 "안보리 검증" 제안에 일본 침묵…청와대 추가 선택지는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