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진성·상일·허일후·김보연, '복면가왕' 들었다 놨다[종합]


오진성, 스누퍼 상일, 허일후 아나운서, 김보연이 '복면가왕' 무대를 들었다 놨다. 1라운드 탈락이 아쉬울 정도로 탄탄한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1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나이팅게일의 4연승을 저지하기 위한 도전자 8인이 모습을 드러냈다. 

1라운드 첫 번째 무대는 마요네즈와 케첩이 장식했다. 경쾌한 전주에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두 사람은 인순이의 '밤이면 밤마다'를 선곡했다. 

마요네즈는 도입부부터 파워풀하게 시작했다. 신나는 박자에 녹아드는 시원시원함과 깔끔함이 돋보였다. 케첩은 첫 소절부터 귀여움과 쾌활함이 담긴 개성 넘치는 목소리로 귀를 기울였다. 귀에 꽂히는 소울풀한 매력과 완급조절이 능숙해 눈길을 끌었다. 

연예인 평가단 JK 김동욱은 "마요네즈의 중저음이 매력적인 것 같다. 케첩은 흥이 좋더라. 음역대가 다름에도 정확한 음을 캐치한 것 같다"고 평했다. 나르샤는 "노래가 들어가기 전 어깨를 으쓱으쓱 하는 모습을 보고 케첩의 정체를 바로 알아봤다. 노래를 정말 맛있게 부르더라"고 덧붙였다.  

유영석은 "마요네즈의 끝음처리는 가수의 그것이다. 고음으로 올라갈 때 자신을 아끼지 않더라. 케첩은 노래를 잘 부르더라. 재주가 많은 개그우먼인 것 같다"고 예측했다. 

대결 결과 케첩이 승리했다. 패한 마요네즈의 정체는 드라마 '쾌걸춘향'의 OST '응급실'을 불러 많은 사랑을 받은 이지(izi)의 보컬 오진성이었다. 

1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고막남친과 꿀보이스가 이하이의 '1, 2, 3, 4'를 불렀다. 고막남친은 매력적인 음색으로 스튜디오를 채웠다. 꿀보이스는 허스키한 보이스에 강약조절이 능수능란했다. 

연예인 평가단 나르샤는 "고막남친은 아이돌 멤버 보컬 같다. 꿀보이스는 목소리에서 연륜과 여유가 묻어나온다. 그런데 겉으로 봐서는 아기 같은 모습이다. 헷갈린다"고 했다. 

유영석은 "어려운 대진인 것 같다. 두 사람 모두 독보적인 실력을 가지고 있다. 고막남친은 이름처럼 목소리가 좋은데 노래에 바람기가 있다. 꿀보이스는 미국산 느낌이다. 팝이나 재즈음악을 듣고 자란 세련된 감성을 가지고 있다. 매력에 푹 빠졌다"고 고백했다. 

대결 결과 꿀보이스가 승리해 2라운드에 진출했다. 패한 고막남친의 정체는 스누퍼 상일이었다. 국내에서의 인지도가 부족해 자존감이 낮아질 정도로 무대에 대한 절실함이 컸던 터. 아쉽게도 1라운드에서 떨어지자 안타까움의 눈물을 흘렸다. 

1라운드 세 번째 무대는 지니와 알라딘의 맞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를 불렀다. 

지니의 달콤하게 속삭이는 목소리가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부드러운 매력이 고스란히 묻어났다. 알라딘 역시 가슴 깊이 파고드는 중저음 꿀보이스를 뽐냈다.

연예인 평가단 윤상은 "특별 공연을 보는 것 같았다. 차트 1위에 있을 정도의 완성도 높은 무대였다. 알라딘은 상대가 아주 좋은 영향을 준 것 같다. 테크닉 차이가 있었지만 굉장히 멋진 무대였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알라딘이 지니 덕분에 120% 능력을 발휘한 것 같다"고 공감했다. 

대결 결과 꿀보이스가 승리해 2라운드에 진출했다. 패한 고막남친의 정체는 상일이었다. 국내에서의 인지도가 부족해 자존감이 낮아질 정도로 무대에 대한 절실함이 컸던 터. 아쉽게도 1라운드에서 떨어지자 안타까움의 눈물을 흘렸다. 

이 대결의 승자는 지니였다. 패한 알라딘의 정체는 MBC 허일후 아나운서였다. 아나운서로 추측했던 카이의 예상이 적중했다.  

1라운드 마지막 무대는 냉메밀과 콩국수였다. 양수경의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를 선곡했다. 

콩국수는 깊이 있으면서도 부드러운 음색으로 포문을 열었다. 원곡자가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왔다. 냉메밀은 허스키한 보이스로 파워풀함을 뽐냈다. 

연예인 평가단 유영석은 "가장 상반된 매력을 가진 것 같다. 한쪽은 밝음이고 한쪽은 어두움이다. 어두움이 가지고 있는 카리스마를 밝음이 이기기 쉽지 않다. 정체는 진짜 모르겠다"고 평했다. 이어 "콩국수는 양수경 전성기 시절 목소리와 비슷하다. 정말 좋은 노래였다"고 덧붙였다.  

마지막 대결의 승자는 콩국수였다. 콩국수는 2라운드에 진출했다. 패한 냉메일의 정체는 배우 김보연이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