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런닝맨' 전소란부터 하하 표 발라드까지, 팬미팅 컬래버 확정 [종합]


'런닝맨' 팬미팅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점차 윤곽을 잡기 시작했다.

1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팬미팅 컬래버레이션 아티스트가 정해지고 콘셉트 회의가 시작됐다.

넉살·코쿤 팀과 소란 팀이 선택권을 가지게 됐다. 소란 팀에서는 전소민의 작전(?)으로 지석진이 에이핑크 팀에 가고 유재석이 소란 팀으로 왔다. 이렇게 컬래버레이션 팀이 확정됐다.

선곡 회의에 돌입한 소란 팀. 세 곡을 보여준 뒤 고영배는 "마음에 안들면 또 세 가지를 더 만들어서 보여주겠다"고 말해 유재석을 놀라게 했다. 소란은 전소민의 시 한 구절에서 영감을 받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멜로디를 만들기도 했다. 유재석은 "전소민은 소란에 너무 잘 맞는다. 근데 내가 안 맞는다. 문제는 나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에이핑크와 지석진, 이광수가 만났다. 지석진과 이광수는 에이핑크의 안무와 표정 연기 시범을 보더니 "못 하겠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넉살, 코쿤 팀의 송지효, 양세찬. 송지효는 랩을 해본 적이 있다며 "개리와 'TV를 껐어' 듀엣을 했는데 '다시는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넉살, 코쿤은 기계의 힘을 빌릴 수 있다며 안심시켰다. 송지효의 랩을 들어본 이후에도 "아, 된다"고 자신해 웃음을 줬다.

거미 팀의 김종국·하하는 거미에게 "곡은 좀 썼냐"며 "너만 믿고 있었다"고 말해 거미를 당황하게 했다. 김종국은 "내가 생각해봤는데 하하가 끼니까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거미는 "하하의 발라드를 들어본 적이 없다"며 하하의 노래를 청했다. 하하의 발라드를 들은 거미는 "좋다"며 극찬했다. 세 사람은 즉석에서 하모니를 맞춰보며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