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수출규제 장기화땐...전문가 62% "일본보다 한국 피해 커"

12일 도쿄에서 열린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 (오른쪽 사진 앞부터) 한국측 대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 (왼쪽 사진 앞부터)일본 측 대표인 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 [연합뉴스]

12일 도쿄에서 열린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 (오른쪽 사진 앞부터) 한국측 대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 (왼쪽 사진 앞부터)일본 측 대표인 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 [연합뉴스]

일본의 수출규제가 장기전에 접어들 경우 일본보다 한국이 입는 피해가 더 클 것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4일 일본 교역·투자 기업인, 증권사 애널리스트, 학계 등 통상전문가 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일본 수출 제재 영향 설문조사 결과를 내놨다. 
 
일본의 수출통제로 인한 한국 기업의 피해 정도를 묻는 질문에 매우 높다(54%)와 약간 높다(40%)고 답해 전체 응답자의 90%를 넘었다. 일본의 수출 제재가 장기화할 경우를 가정한 설문에선 한국이 더 큰 피해를 볼 것(62%)이라는 응답이 일본이 더 큰 피해를 볼 것(12%)이란 응답보다 5배 이상 많았다. 
 
응답자 70%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이달 21일 치르는 참의원 선거 이후에도 지속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국 정부의 바람직한 대응방법으로 외교적 대화(48%)가 첫 손에 꼽혔다. 부품·소재 국산화(30%), 세계무역기구(WTO) 제소(10%), 2차 보복 대비(6%)가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수출통제가 장기화할 경우 다른 산업 소재에도 수출 제재가 이어질 수 있다”며 “경제계 등 양국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대화 채널을 마련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