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기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애로센터 운영…추경 1116억원 신청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오는 15일부터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 전국 12개 지방청에 ‘일본 수출규제 애로센터’를 운영한다. 관련 피해 기업은 각 지방청 애로센터를 통해 정부에 피해현황과 건의사항 등을 접수할 수 있다.
 
일본 수출규제 애로센터 전국 12개 지방청 연락처 [자료 중소벤처기업부]

일본 수출규제 애로센터 전국 12개 지방청 연락처 [자료 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지난 4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ㆍ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 발표 후 이달 9일부터 유관단체 간부급 등으로 이루어진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태스크포스)’를 가동 중이다.
 
애로센터에 접수한 피해 기업에는 중기부 및 범정부 TF를 통해 ‘긴급경영안정자금’ 연간 최대 10억원과 민간 전문가를 활용한 수출규제 회피법, 대체 수입선 확보 등 ‘단기 컨설팅’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추가경정예산 총 1116억원을 신청해둔 상태다. 중소기업기본법 상의 중소기업 대상으로 운영되던 긴급경영안정자금은 당초 예산 소진으로 추경안 1080억원을 제출했으며, 신규 개설된 컨설팅 사업에는 36억원을 신청했다.
 
특히 긴급경영안정자금 관련해서는 다음 달부터 신청요건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항목을 추가한다. 또 ‘매출 10% 이상 감소 기업’, ‘3년간 2회만 지원 가능’ 등의 기존 지원 조건을 ‘대일본 피해로 매출이 1~2%라도 감소한 경우’, ‘지원횟수 제한 예외’ 등으로 완화한다.
 
한편 박영선 장관은 지난 12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동향을 점검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선 일본 수출규제 관련 장관급 회의를 매주 화ㆍ목요일 주 2회로 정례화했다. 박 장관은 지난 8일 오찬간담회에서 “중소기업으로 (수출규제) 피해 확대 가정 하에 대비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