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만 기자 눈에 비친 1987년…‘이한열 장례식’ 국내 처음 공개

열차에 매달려 고(故) 이한열 열사의 운구행렬 지켜보는 시민들. [사진 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열차에 매달려 고(故) 이한열 열사의 운구행렬 지켜보는 시민들. [사진 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1987년 6월 민주화 운동 당시 경찰이 쏜 최루탄을 맞고 사망한 연세대생 고(故)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 전후 상황이 국내에 처음 공개됐다. 이는 당시 서울에서 근무하던 외신기자가 카메라에 담은 것이다.
 
14일 이한열기념사업회에 따르면 87년 서울 특파원으로 근무했던 언론인 출신 주리시(朱立熙) 대만정치대 한국어과 교수는 이 열사가 숨진 87년 7월 5일부터 장례식이 열린 9일까지 시위 등을 촬영한 사진 등 약 300장을 CD에 담아 지난 5일 기념사업회에 보냈다. 
 
사진에는 이 열사의 운구 행렬을 보려고 기차에 매달린 시민들 등 당시 상황이 담겼다.  
 
1987년 7월8일 시위에 참가한 우상호 의원 등 당시 학생들. [사진 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1987년 7월8일 시위에 참가한 우상호 의원 등 당시 학생들. [사진 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87년 연세대 총학생회장이었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일 시위에서 이 열사 영정을 들고 오열하는 모습도 가까이서 촬영됐다. 
 
이한열기념사업회는 지난 9일 주 교수가 보낸 해당 사진들을 홈페이지·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다. 또 이 사진들로 단독전시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