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이순신 12척 배" 언급에, 조국은 동학운동 '죽창가' 올려

국무회의 참석한 조국 민정수석   [연합뉴스]

국무회의 참석한 조국 민정수석 [연합뉴스]

최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양국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SNS에 동학농민혁명을 소재로 한 노래인 ‘죽창가’를 소개했다.

 
조 수석은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SBS 드라마 ‘녹두꽃’ 마지막 회를 보는데 한참 잊고 있던 이 노래가 배경음악으로 나왔다”며 죽창가를 들을 수 있는 링크를 올렸다.
 
녹두꽃과 죽창가 모두 1894년 반외세·반봉건을 주장했던 동학농민운동을 기념한 작품이다. 
 
죽창가는 고(故) 김남주 시인이 작사한 곡으로 “이 두메는 날라와 더불어 꽃이 되자 하네 꽃이 피어 눈물로 고여 발등에서 갈라진 녹두꽃이 되자 하네 / 이 산골은 날라와 더불어 새가 되자 하네 새가 아랫녘 웃녘에서 울어 예는 파랑새가 되자 하네/ 이 들판은 날라와 더불어 불이 되자 하네 불이 타는 들녘 어둠을 사르는 들불이 되자 하네/ 되자 하네 되고자 하네 다시 한번 이 고을은 반란이 되자 하네 반란이 청송녹죽 가슴에 꽂히는 죽창이 되자 하네” 라는 가사를 담고 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최근 이례적으로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대북 제재 위반 의혹에 반박하며 강경 대응에 나선 상황에서 조 수석의 이번 글 역시 일본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조 수석은 지난 12일에도 대일 방안을 다룬 한 칼럼을 인용해 “우리 정부와 국민을 농락하는 아베 정권의 졸렬함과 야비함에는 조용히 분노하되 그 에너지를 내부 역량 축적에 쏟아야 한다”며 “이념과 정파를 떠나 구호가 아닌 실질적 극일(일본을 이기는 것)을 도모하자” 고 전했다.
 
이어 “문제도, 해결 방법도 안다면 남은 건 실행뿐이다”이라며 “우리에겐 그럴 만한 능력과 경험이 있다. 그건 자부할 만하지 않은가”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도 12일 전남 지역경제투어에서 “전남 주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고 말했다. 작년 10월부터 시작한 전국 경제 투어 열 번째 일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열린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전남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이 서린 곳”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12척의 배’ 등은 당초 원고에는 없던 내용이다. 특히 문 대통령이 임진왜란에서 일본군을 무찌른 이순신을 세 차례나 언급한 것을 두고 일본의 경제보복을 겨냥해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한마음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려 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