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0만 '알라딘'②] "버리는 카드였다" 캐스팅 논란→1000만 기적 '大이변'



마법같은 53일. 1000만 관객을 홀렸다.
 
영화 '알라딘'이 14일 오전 10시 누적관객수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5월23일 개봉 후 꾸준한 입소문과 역주행으로 53일만에 기적을 일궈냈다. '알라딘'의 1000만 돌파는 2019년 3번째, 역대 25번째, 외화로는 7번째 입성이다.
 
'알라딘'은 역대 디즈니 영화 중 두번째, 라이브액션 영화로는 첫 1000만이라는 새 기록을 세웠다. 앞서 1000만 관객을 홀린 뮤지컬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누적관객수를 조만간 뛰어 넘을 것으로 보여 역대 뮤지컬 영화 최고 흥행 기록은 시간 문제다.
 
이 같은 '알라딘'의 1000만 돌파가 더욱 의미깊은 이유는 '영화의 힘'과 '관객의 힘'이 동시 다발적으로 터지면서 절묘한 역주행을 통해 일궈낸 성과이기 때문. 실제 '알라딘'은 첫날 7만2736명을 동원, 역대 1000만 영화 중 유일하게 오프닝스코어가 10만명 미만인 작품이다. 1000만 돌파에 성공하면서 무려 140배 이상의 관객수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슈와 화제, 흥행성까지 모두 잡으며 신드롬 반열에 올라선 '알라딘'의 역대급 흥행은 '이렇게도 1000만이 터질 수 있다'는 것을 몸소 입증시킨 사례가 됐다. 또 향후 디즈니 실사화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에도 충분하다. 명작으로 오랜시간 사랑 받았던 원작 애니메이션을 바탕으로 하지만 시대상에 걸맞는 스토리 변화와 음악의 힘, 그리고 관객들보다 두 수 앞을 내다보는 캐스팅은 디즈니에 대한 신뢰성을 치솟게 만든다.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 어드벤처다.
 
▶미스캐스팅·예고편 실망? "디즈니 만세"


'알라딘'은 그 어렵다는 실망과 우려를 기대와 설레임으로 180도 뒤바꾼 작품으로도 오랜시간 기억될 전망이다.
 
'알라딘'은 실사화를 공식화했던 초기부터 수 많은 우려를 자아냈던 작품이다. 슈퍼스타 윌 스미스가 지니 역을 맡는다는 소식에 '어울리지 않는다, 두고봐야 한다' 등 호불호 갈린 의견이 쏟아졌고, 타이틀롤 알라딘 캐스팅에 난항을 겪으면서 부정적 여론에 휩싸이기도 했다. 최종적으로 신예 메나 마수드가 알라딘 역할에 낙점됐지만 화제성은 사실상 제로. '알라딘' 실사화 자체가 존재감을 잃었다.
 
이같은 반응은 첫 예고편이 공개된 후에도 이어졌다. 기본적으로 '예상했던대로 배우들이 캐릭터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비난이 지배적이었다. '임팩트가 없다' '배우가 약하다' '굳이 실사화를 왜' 등 이미 '별로'라는 인상이 강하게 낙인 찍혔기 때문에 좋게 볼래야 쉽사리 좋게 보여지지 않았던 것도 맞다.

이에 국내 영화계에서도 '알라딘'은 '버리는 카드'로 통했다. '알라딘'은 경쟁작으로 딱히 언급 되지도 않았고, '라이온 킹'만 예의주시하던 상황이었다. 오프닝스코어가 10만 명을 넘기지 못했던 것도 현저히 떨어졌던 초반 화제성을 확인케 한다. 관계자들은 "버리는 카드가 1000만 명을 넘겼으면 기대작들은 대체 얼마나 대단할지 상상도 안 간다"며 혀를 내두르고 있다.
 
물론 디즈니도 '알라딘'을 '라이온 킹'만큼 애쓰며 홍보하지는 않았다. '디즈니 이름에 먹칠은 하면 안 된다' 정도였을 것. 하지만 디즈니의 승부수는 결국 통했다. 디즈니는 '알라딘'에 있어서만큼은 무언가를 숨기려 하기 보다는 클라이막스와 화려한 CG를 예고편을 통해 미리 공개함으로써 실사화에 대한 관객들의 흥미를 자극하려 애썼다. 메인 테마곡이라 할 수 있는 'A Whole New World'을 부르는 알라딘과 자스민, 하늘을 나는 마법의양탄자는 관객들을 눈과 귀를 사로잡기 충분했다.
 
그리고 공개된 '알라딘'은 관객들에게 완벽한 '꿈과 희망'을 선사했다. 유명한 명곡과 실사화 스토리를 반영한 신곡은 관객들의 마음을 녹이기 충분했다. 음악에 걸맞는 화려한 비주얼도 압도적. '수능 금지송'에 버금가는 OST들에 관객들은 6월과 7월내내 앓았고, 몇몇 관객들은 '빨리 봐서 행복한데 빨리 봐서 고생이다. 귀에서 노래가 안 떨어져'라며 기분좋은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배우들에 대한 호감도도 치솟았다. 진심은 통하기 마련이다. 디즈니는 자스민을 중심으로 원작 애니메이션의 스토리를 시대상에 맞춰 각색했고, 애니메이션에서 '원하는 남자와 결혼'이 목표였던 자스민은 실사화 버전에서 '술탄'이라는 새로운 목표로 강인한 여성미를 동시에 뽐냈다. 아름다우면서도 단단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나오미 스콧은 디즈니 최고의 공주로 환영받고 있다.
 
인지도와 화제성이 아예 없었다고 봐도 무방한 메나 마수드는 '알라딘'으로 국내 1000만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쟁쟁한 경쟁률의 오디션을 그냥 뚫은 것인 아니었다. 첫 댄스 도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몸을 잘 쓰는 것은 물론, 알라딘의 소년미 넘치는 모습을 제대로 표현했다는 평이다. '욕만 먹지 않으면 다행'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흘려 보냈던 관객들도 이제는 '미나!'를 외치며 메나 마수드에 대한 애정을 표하고 있다. 진정한 '진흙 속의 보석'이 된 메나 마수드다.
 
메나 마수드는 '알라딘' 800만 돌파 당시 "안녕, 대한민국 여러분. 한국 관객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꼭 전하고 싶었어요. 대한민국에서의 폭발적 반응, 싱어롱 비디오들 모두 다 봤어요! 다시 한번 감사드려요. 모두 여러분들의 흥과 열정 지지 덕분입니다. 대한민국의 흥행 기록은 정말 대단합니다!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며 싱그러운 감사 인사를 남겨 화제를 모았다.
 
무엇보다 '알라딘'의 신의 한 수는 윌 스미스. 그는 '알라딘' 개봉 후 '지니를 위해 태어난 남자'가 됐다. 노래, 춤, 연기까지 뭐 하나 빠지는 것 없는 윌 스미스는 천연덕스러우면서도 능청스러운 지니를 윌 스미스만의 색깔로 완벽히 표현했고, 메나 마수드와의 찰떡 케미까지 '알라딘' 흥행 1등 공신이 됐다. 추후 내한 기회가 있다면 더욱 높아진 인기에 꽤 놀라워 하지 않을까. '1000만 배우' 윌 스미스 덕에 행복했고, 또 행복했던 시간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