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세진 아나운서 “43세에 출산해서…” 육아 고충 토로

사진 오른쪽은 정세진 아나운서의 결혼사진. [사진 KBS]

사진 오른쪽은 정세진 아나운서의 결혼사진. [사진 KBS]

정세진 KBS 아나운서가 방송에서 11세 연하 남편을 언급해 화제다.
 
정 아나운서는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 “최동석 아나운서와 정다은 아나운서 같은 경우 배우자가 모두 방송인이라 어떻게 보면 일반 직장인보다는 (아이 등·하원에 있어서) 시간의 융통성은 있지 않으냐”고 말했다. 최 아나운서의 아내는 방송인 박지윤이다. 정다은 아나운서의 남편은 방송인 조우종이다. 박지윤·조우종 모두 KBS 아나운서 출신이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이어 정 아나운서는 자신의 임신·육아 경험을 털어놓으며 “내가 제일 불쌍하다. 늦게 아기를 낳고 내가 다 보는 느낌이었다”며 “남편이 어리지 않느냐. 30대 중반인데 이제 역할을 한다. 결혼한 지 1~2년 정도 됐을 때는 차마 애를 보라고 못 하겠더라”고 말했다.
 
그는 “43세에 아이를 낳았다. 의사 선생님이 45세까지는 노산이 아니라면서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의사 선생님이 그 뒤에 이야기를 안 해줬다”며 “낳는 거보다 키우는 게 더 힘들다. 키우는 건 끊임없이 난관이 있고 겪어보지 못한 일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정 아나운서는 금융업에 종사하는 11세 연하의 남성과 2013년 6월 결혼했다. 결혼 1년 7개월만인 2015년 1월 첫아들을 얻었다.
 
두 사람은 연세대 선후배 사이로 전해졌다. 정 아나운서가 KBS 새 노조 파업에 참여하던 2012년 처음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고 한다.
 
1997년 KBS 공채 24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정 아나운서는 KBS 9시 뉴스와 ‘뉴스타임’, ‘생방송 좋은 아침입니다’, ‘클래식 오딧세이’, ‘사랑의 리퀘스트’ 등을 진행했다. 현재 ‘저널리즘 토크쇼J’ 등을 맡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