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물어보살' 서장훈·이수근, 프리 선언 장성규에 '촌철살인' 조언


서장훈과 이수근이 장성규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선사한다.

15일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7회에서는 선녀보살 서장훈과 아기동자 이수근이 프리선언 이후 달라진 상황 속에 힘들어하고 있는 장성규의 고민을 듣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파도 욕을 먹는다”는 장성규의 고민이 공개된다. 수많은 오해와 넘쳐나는 악플들로 인해서 속상해하는 가족들이 걱정이라는 그는 자신보다 어머니가 더 아파하시는 것이 속상하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 그에게 이수근은 독특한 해법을 남기며 깊은 깨달음을 선사해 분위기를 풀어나간다.

뿐만 아니라 본인을 향한 대중들의 관심이 폭발적이라고 말하는 장성규에게 서장훈과 이수근은 “생전 처음 듣는 얘기다!” “일희일비 하지마!”라며 아낌없는 충고를 쏟아부어 장성규를 혼돈에 빠트린다. 특히 이수근은 자신의 활약이 역대급이라고 자부하던 장성규에게 그의 위치를 확인시켜주며 굴욕을 선사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