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모나 할레프, 윌리엄스 누르고 윔블던 여자 우승

시모나 할레프(28·루마니아·세계 7위)이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38·미국·10위)를 누르고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정상에 올랐다.
 
2019 윔블던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시모나 할레프. [사진 윔블던 SNS]

2019 윔블던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시모나 할레프. [사진 윔블던 SNS]

할레프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윌리엄스를 세트 스코어 2-0(6-2 6-2)으로 이겼다. 이로써 할레프은 지난해 프랑스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로 메이저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게 됐다. 우승 상금은 235만파운드(약 34억7000만원)이다.
 
할레프는 윌리엄스와 상대 전적에서 1승 9패로 절대 열세였다. 거기다 윌리엄스는 윔블던에서만 7번이나 우승했다. 그런 윌리엄스를 상대로 할레프는 결승전에서 이기고 상대 전적을 2승 9패로 만들었다. 
 
할레프는 불과 56분 만에 윌리엄스를 물리쳤다. 경기 초반부터 윌리엄스를 좌우, 상하로 많이 뛰게 하면서 힘을 뺐다. 1세트에 순식간에 게임 스코어 4-0까지 벌어졌다. 할레프는 1세트를 25분 만에 6-2로 가져온 후, 2세트에서도 맹렬하게 공격했다. 윌리엄스는 2-2 동점에서 거듭 실수를 범했다. 할레프는 상대 실수를 놓치지 않고 자기 만의 플레이에 집중해 2세트도 6-2로 이겼다. 
 
할레프는 이날 공격 성공 횟수에서는 윌리엄스에게 13-17로 열세를 보였지만 실책 수에서 3-25로 압도했다. 할레프가 기록한 실책 3개는 윔블던 역대 여자 단식에서 가장 적은 실책으로 기록됐다. 
 
'엄마' 테니스 선수인 윌리엄스는 비록 윔블던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지는 못했지만, 출산 이후 메이저 대회 준우승만 3번을 기록하며 아직 건재함을 알리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