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김정은, 날 보더니 미소 지어… 너무 행복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이 나를 만나 매우 행복해했다"며 '좋은 관계'를 자랑했다. 
 
그의 발언은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공격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를 언급하던 중 갑자기 북한 이야기를 꺼내더니 "핵실험을 하던 사람은 더는 없다"며 "대신 나를 만나 너무도 행복해하던 사람은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전임 오바마 정권 때와 비교하며 트럼프 정부의 대북 외교 결과를 과시했다. "내가 취임했을 때 오바마 (정권) 하에 김 위원장은 온통 핵실험과 산 폭파만 했다"며 "그리고 그는 지금은 그걸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것은 좋은 일이지 나쁜 일이 아니다"라며 "많이 웃지 않는 사람이지만 그는 나를 봤을 때 미소를 지었다. 그는 행복해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상황은 지난달 30일 갑작스럽게 성사된 '판문점 회담'을 가리킨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중순으로 예상되는 북미 간 실무협상을 염두에 두고 이같은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과의 신뢰를 내세워 북한이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를 내놓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이다. 
 
그는 지난 5일에도 "우리는 아주 좋은 관계다. 우리는 많은 것을 해냈다. 무슨 일이 있을지 지켜보자"며 김 위원장과의 관계를 언급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