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이빙 김수지,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동메달

1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김수지. [연합뉴스]

1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김수지. [연합뉴스]

김수지(21·울산광역시청)가 한국 다이빙의 새 역사를 썼다. 광주 세계수영선수권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김수지는 13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7.20점을 받아 천이원(중국·285.45점)과 사라 베이컨(미국·262.00점)에 이어 3위에 올랐다. 4차 시기까지 2위를 달린 김수지는 마지막 5차 시기에서 베이컨에게 역전을 당했다. 김수지는 한국 선수로는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 400m 금메달을 따낸 박태환 이후 8년 만에 세계수영선수권 시상대 위에 올랐다.
 
김수지가 결승 경기를 마친 뒤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김수지는 5차 시기 합계 257.20점으로 3위에 오르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다이빙 사상 첫 처음이자 박태환 이후 8년 만에 나온 세계선수권 메달이다.[연합뉴스]

김수지가 결승 경기를 마친 뒤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김수지는 5차 시기 합계 257.20점으로 3위에 오르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다이빙 사상 첫 처음이자 박태환 이후 8년 만에 나온 세계선수권 메달이다.[연합뉴스]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목에 건 선수는 경영의 박태환(금메달 2개, 동메달 1개)이 유일하다. 다이빙은 없다. 한국 다이빙이 세계선수권에서 거둔 최고 성적은 2009년 로마 대회 때 권경민·조관훈이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기록한 6위였다. 개인전은 우하람이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서 오른 7위였다.
 
김수지는 천상중 3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2년 14세의 나이로 런던 올림픽에 출전한 기대주다. 당시 한국 선수단 최연소 기록. 비록 여자 10m 플랫폼 예선 최하위(215.75점)에 머물렀지만, 큰 무대 경험을 쌓았다.
 
2015년 처음 출전한 카잔 세계선수권에서는 결선까지 올라 8위를 차지했다. 2017 타이베이 유니버시아드에서는 김나미와 짝을 이뤄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에서 은메달을 땄고,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1m 스프링보드 동메달을 수확했다. 그리고 한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