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지섭·옥택연 뿔났다!…“도 넘은 모든 행위에 법으로 적극 대응”

51K 소속 배우 소집섭, 옥택연. [연합뉴스·일간스포츠]

51K 소속 배우 소집섭, 옥택연. [연합뉴스·일간스포츠]

 
배우 소지섭과 옥택연 등이 소속된 51K가 자사 아티스트에 대한 사생할 침해와 악성루머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소속사 51K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현재 도를 넘은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고 피해를 끼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일부 팬의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 때문에 아티스트는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당사는 개인 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무분별하게 연락을 시도하거나 악의성 짙은 비방, 모욕감을 주는 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하는 네티즌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티스트에 대한 사생활 침해 및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 형사처벌이 가능하다”며 “이후 발생하는 팬들의 모든 행위에 대해 적극 대응할 예정이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아티스트의 권익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