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희경 "밥 넘어가겠나" 이낙연 "의원님만 하겠습니까만" 설전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와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JTBC 방송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와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JTBC 방송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와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건건이 날선 설전을 벌였다.  
 
“한번 살펴보라” “저도 공부한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시작은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로 촉발된 약산 김원봉의 서훈 논란이었다.  
 
전 의원은 “대통령부터 나서서 6·25 전쟁을 부인하고 국방부 장관이 북한의 도발을 사소한 충돌로 인식하는 나라에서 우리 아이들이 도대체 뭘 보고 배우겠느냐”며 먼저 공격했다.
 
이 총리가 “대통령은 6·25 전쟁을 부정한 적이 없다”고 반박하자 전 의원은 “김원봉은요?”라고 맞받아쳤다. 이 총리가 답을 하지 않자 전 의원은 “안 들리시느냐”고 물으면서 김원봉 이름을 한 자씩 또박또박 말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김원봉을 설명해 드리겠다”며 조목조목 김원봉에 대한 설명을 이어나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군사편찬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광복군이 국군의 뿌리라고 돼 있다”며 “그 광복군에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전력이 대폭 증강됐고, 그 조선의용대의 지도자가 김원봉이었다. 이런 역사적 사실을 말했던 것뿐”이라고 했다.
 
“김원봉에 대한 평가 등을 총리께서는 한번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전 의원)
“네, 제가 의원님만 하겠습니까만 저도 공부를 하는 사람입니다.” (이 총리)
 
이 총리 설명이 끝나고 전 의원이 “김원봉에 대한 평가를 총리께서 한 번 살펴보시길 바란다”고 하자 이 총리는 “제가 의원님만 하겠습니까마는 저도 공부를 한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비정함” “국어깨나 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두 사람은 지난 6월 열린 문 대통령의 보훈 가족 초청 오찬을 두고도 신경전을 주고받았다.  
 
전 의원은 보훈 가족 초청 오찬 테이블에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이 올려져 있던 것을 언급하며 “보훈 가족에게 이런 걸 버젓이 내놓고 밥을 먹으라고 하면 그분들이 밥이 넘어 가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취지는 충분히 이해될 수 없는 건 아니지만 세심함이 좀 부족했다. 아쉬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전 의원이 “배려도 생각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하자 이 총리는 “제가 아까도 말하지 않았느냐. 세심함에서 아쉬웠다”고 했다.  
 
“세심함이라는 말은 그런데 쓰는 게 아니죠. 비정함입니다.” (전 의원)
“네, 저도 의원님만 못하지만, 저도 국어깨나 했습니다.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총리)
 
전 의원은 “세심함이라는 말은 그런 데 쓰는 게 아니다. 비정함이다”라고 받아쳤다. 이 총리는 “저도 의원님만큼은 아니겠지만, 국어깨나 했다. 가르쳐주셔서 감사하다”고 대꾸했다.
 
“총리가…” “과대평가”
[중앙포토]

[중앙포토]

두 사람의 팽팽한 대립은 마지막 질문까지 이어졌다. “총체적으로 총리는 이 정권 교육정책에 몇 점이나 주고 싶냐”는 전 의원 질문에 이 총리는 “그렇게 점수를 매길 만큼 깊게 따져 보지는 못했다”고 답했다.  
 
이 총리 대답에 전 의원은 놀란 표정을 지으며 “총리이신데요?”라고 물었다. “총리라고 다 전문적인 것은 아니다”라는 이 총리 말에 전 의원은 “교육부에만 맡겨놓고 총리가 하나도 안 챙기셔서 대한민국 교육이 이 지경이라고 믿고 싶어지는 순간이다. 들어가셔도 좋다”고 했다.  

 
“교육부에만 맡겨놓고 총리가 하나도 안 챙기셔서 대한민국 교육이 이 지경이라고 믿고 싶어지는 순간입니다.” (전 의원)
“저를 과대평가하셨습니다.” (이 총리)
 
이 총리는 “저를 과대평가하셨다”고 답한 뒤 자리로 돌아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