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나혼자산다' 박나래, 예능감 넘쳤던 외출


 
개그우먼 박나래가 외출만으로도 유쾌한 재미를 선사했다.
 
박나래는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비파주를 담기 위해 할머니 댁에 내려가 예상치 못한 사인회로 예능 대세 인기를 증명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나래는 비파주를 담기 위해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비파나무에 대해 물어봤다가 “둘 다 죽었다“, ”5년 뒤에나 먹을 수 있다“는 청천벽력 소식에 울상을 지었다. 술을 못 담글 뻔했지만, 천만다행으로 사온 비파가 있다는 할머니의 말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술을 담근 박나래는 평소 실력대로 완벽한 비파주를 만들어 관심을 불러 모았다. 박나래는 할아버지가 묵혀둔 진한 비파주에 소주를 섞어 영롱한 빛을 띠는 탁월한 비율의 비파주를 선보이며 '나래바' 박사장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할아버지의 무한 자랑으로 박나래만 몰랐던 출장 사인회를 시작했다. 마당 앞 조촐하게 열린 사인회장에서 동네 이웃들에게 사인하던 박나래는 유치원도 가야 한다며 재촉하는 할아버지의 말에 믿을 수 없다는 듯 반문해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할아버지가 빠른 템포의 트로트로 급한 마음을 내비치자 “어우 저 음악이 사람 마음 급하게 하네”라며 입담으로 즐거운 분위기를 만들었다. 모든 상황이 어리둥절한 박나래와 빨리 가고 싶어 오토바이 시동부터 거는 할아버지의 행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연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