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세영 1위, 이정은6 2위...LPGA 마라톤 클래식 2R

김세영. [AFP=연합뉴스]

김세영. [AFP=연합뉴스]

김세영은 3번 홀부터 6번홀까지 4연속 버디를 했다. 이정은은 5번 홀부터 3연속 버디를 했다.

 
김세영이 13일 미국 오하이오 주 톨리도 인근 하일랜드 매도우 골프장에서 벌어진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선두에 올랐다. 김세영은 이날 7언더파 64타를 쳐 중간합계 11언더파를 기록했다. 2위는 이날 5언더파, 중간합계 10언더파의 이정은6이다.  
 
장타자 렉시 톰슨, 아기 엄마 스테이시 루이스, 거물 신인 제니퍼 쿱초가 9언더파 공동 3위다. 첫날 7언더파 공동 선두에 나섰던 전영인은 한 타를 줄여 8언더파 공동 6위다. 에비앙 마스터스와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앞두고 세계랭킹 1, 2위 박성현과 고진영, 5위 박인비는 출전하지 않았다.    
이정은이 7번 홀에서 경기위원과 드롭장소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AP]

이정은이 7번 홀에서 경기위원과 드롭장소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AP]

 
김세영은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았다. 평균 272야드의 드라이브샷을 쳤고 그린적중한 홀이 15개였다. 퍼트 숫자는 27개였다. 김세영은 "지난 2주 동안 컨디션이 좋지 않아 별 기대를 하지 않았다. 그저 최선을 다하리라는 생각뿐이었다. 기대보다 결과가 좋아 아주 행복하다. 긴 거리 퍼트가 들어간 것이 좋았다. 그린 상태가 좋아 잘 읽고 잘 치면 좋은 결과가 나온다. 남은 경기도 침착하게 잘 치르겠다"고 말했다. 
 
이정은6은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했다. 평균 263야드의 드라이브샷, 그린 적중홀 15개, 퍼트 수 28개였다. 이정은6은 "대회를 앞두고 샷과 퍼트를 점검했다. 실전에서 잘 됐다. 3퍼트가 없던 것에 아주 만족한다. 그린이 너무 부드럽지도 않고 너무 딱딱하지도 않아 내 샷을 컨트롤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