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치아 모두 갈린 80여 명의 환자, 공포의 추원장 치과의원"

[SBS]

[SBS]

 
80명 가까운 환자들의 치아를 뿌리까지 간 수상한 치과의원 진료에 대해 12일 SBS '궁금한 이야기Y'가 조명했다.
 
이야기는 지난 달 한 치과병원을 인수한 김모 원장에게서 시작된다. 김 원장은 병원에 온 첫 환자를 진료하다가 환자의 치아 상태가 이상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환자는 8개에서 20개의 치아를 뿌리 가까이 갈은 뒤 모두 철심을 박고 크라운을 씌운 상태였다. 이런 형태는 교통사고 등 큰 상해를 입지 않고서는 보기 어려운 특이 케이스였다.  
 
이 환자만 그런게 아니었다. 뒤이어 김 원장의 병원에 온 9명의 환자들 모두 이런 치아 상태를 갖고 있었다.  
 
이들은 김 원장에게 병원을 양도한 추모 원장에게 진료 받은 환자들이었다. 추 원장에게 진료받고 치아를 간 환자들의 기록을 본 김 원장은 다시 한 번 놀랐다. 대부분 스케일링과 레진 등 간단한 치료만 해도 되는 치아 상태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SBS]

[SBS]

 
추 원장에게 이런 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약 80명.  
 
앞니에 난 흠집을 없애기 위해 병원을 찾았던 박모씨도 피해자였다.  박씨의 치아를 살펴본 추 원장은 "충치도 있으니 치료해야 한다"며 무려 2시간 동안 이를 갈아내는 치료를 했다. 박씨의 앞니 9개는 모두 갈렸다.
 
추 원장이 이 병원을 인수하기 전부터 이 병원에서 교정치료를 받아온 한모씨는 교정치료가 끝날 즈음 추 원장에게 모든 이를 잃었다. 추 원장이 "치아 상태가 6~70대 할머니 같다. 충치 치료부터 해야 한다"며 교정기를 제거하고 치료를 시작했는데 치료를 한지 1년 만에 한씨의 이는 하나도 남지 않게 됐다. 치료비는 2000만원이 들었다.
 
환자들이 피해를 호소하는 가운데 추 원장은 여전히 본인의 판단과 진료는 정당했고 자신이 한 일은 모두 환자들을 위한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다른 치과 의사들은 어떤 의견일까. 이재현 치과의사는 "사진을 보니 소름이 돋았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사진과 마지막 사진의 결과가 너무 달라서 정말 소름이 돋았다"며 "신경치료를 하다가 찍은 사진이 정말 많다. 그런데 이런 경우는 거의 없다. 우리는 어떻게든 1mm라도 살리기 위해 조금씩 파는데 이건 멀쩡한 치아를 충치가 있는 것처럼 만들어놨다"고 설명했다.
 
또 실제 충치 치료가 필요한 어금니가 아닌 앞니만 손을 본 것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사는 "사실 어금니로 갈수록 치료하기 어렵다. 그래서 잘 보면 대부분의 앞니들은 쉬운 것들은 손을 댔다. 정작 사진을 봤을 때 (치료가) 필요한 어금니가 있는데 손을 대지 않았다"며 "불필요하지만 쉬운 건 치료하고 필요하지만 어려운 건 치료하지 않았다"는 의견을 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