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일본 측 조치에 대해 깊은 유감 표명"

[YTN 캡처]

[YTN 캡처]

정부는 12일 최근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 후 가진 첫 한일 '양자협의'에 대해 "양국 입장차가 여전하지만 일단 우리 입장을 충분히 개진했다"고 밝혔다.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 양자협의' 결과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일존 도쿄 경제산업성 청사에서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둘러싸고 마라톤 회의를 진행했다.
 
정부는 6시간 가까이 입장을 자세히 개진하면서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대한 분명한 소명을 요청해 어느 정도 해명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정책관은 "정부는 일본 측이 한국만을 겨냥해 수출 규제를 강화한 이유를 따져 묻고 특히 일본 측이 일부 품목의 북한 유입설을 흘리는 것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했다"면서 "이에 대해 일본 측은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가 아니라 한국 정부의 무역관리에 문제가 있어서 취한 조치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요한 핵심 소재·부품 3개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이에 산업부는 두 차례에 걸쳐 수출통제 당국 간 정보교환 및 협의를 일본 정부에 요청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측 전찬수 산업부 무역안보과장, 한철희 동북아통상과장과 일본 측 이와마쓰 준(岩松潤) 경제산업성 무역관리과장, 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 참석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