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억 안난다"던 강지환 구속수사 받는다…法, "증거인멸 우려"

지인 여성 2명에 대한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 씨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를 나와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인 여성 2명에 대한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 씨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를 나와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신의 집에서 술 취해 잠든 두 명의 여성 외주 스태프를 각각 성폭행·추행한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12일 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씨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40분가량 성남지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그는 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미리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에게 “피해자들이 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한 데 대해 미안하다”고 입을 열었다.
 
영장실질심사 후 일부 사과하기도 
앞서 그는 성남지원으로 이동하기 위해 수감 중이던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 유치장을 나올 때는 심경이나 혐의 인정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이었다. 실질심사 과정서 심경이 다소 변한 것으로 보이는데 역시 혐의 인정 여부에 대해서는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강씨는 현재 형법상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를 적용받고 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광주경찰서는 구속영장이 발부된 만큼 앞으로 혐의 입증에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강씨는 그동안의 경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의 1·2차 조사에서 “피해 여성들과 술을 마신 것은 기억이 나지만 이후 기억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는 배우 강지환. [뉴스1]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는 배우 강지환. [뉴스1]

 
피해 여성들 진술 있는데 두 차례 조사서 부인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9일 오후 8~9시쯤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집에서 여성 스태프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사건 당일 소속사 직원·스태프 등과 함께 자신의 집에서 회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식 후 다른 사람들은 귀가했고 현재 피해를 주장하는 두 여성은 술에 취해 남았다고 한다.  
 
강씨는 피해 여성들이 잠든 사이 이들이 자는 방에 몰래 들어가 B씨를 먼저 성추행한 뒤 A씨를 성폭행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A씨를 상대로 한 범행장면을 B씨가 목격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당시 B씨는 A씨 곁에서 자고 있었다. 놀란 B씨가 소리를 지르자 강씨는 범행을 중단하고 곧장 밖으로 나갔다는 게 B씨의 진술이다. B씨는 자신의 옷매무새가 심하게 흐트러져 있자 본인도 피해를 봤다고 판단해 바로 방문을 걸어 잠갔다고 한다.    

 
경찰, "피해자 감금은 잘못 알려져" 
이후 자신의 지인에게 '강지환의 집에 있다. 도와달라'는 내용의 모바일 메신저를 보내면서 강씨는 출동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A씨도 경찰에 성폭행 피해를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둘의 진술이 신빙성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지환은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지만, 피해자들이 구체적으로 피해 상황을 진술하고 있고 당시 정황 등을 근거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이다”고 말했다.
 
A씨 등은 성폭행 피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해바라기센터에서 관련 검사를 받은 상태다. 정확한 검사결과가 나오기까지는 1주일가량 소요된다.  
 
한편 강씨는 출연하고 있던 TV조선 주말극 ‘조선생존기’에서도 하차했다. 지난 8일 첫 방송을 시작한 20부작 드라마로 현재 10회까지 방영됐다. 강씨는 이 드라마의 남자 주인공이다. 강씨 소속사이자 ‘조선생존기’ 제작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현재 강지환을 대체할 배우를 물색 중”이라고 밝혔다.      
 
전익진·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