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준강간 혐의’ 강지환, 구속…“증거인멸 우려”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는 배우 강지환. [뉴스1]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는 배우 강지환. [뉴스1]

성폭행과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배우 강지환이 결국 구속됐다.
 
12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준강간 혐의를 받는 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 판사는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강씨는 지난 9일 오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지인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으로 들어가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