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귀신 쫓아야 한다” 가혹행위로 20대女 숨지게 한 승려·무속인

12일 귀신을 쫓아야 한다는 이유로 20대 여성에세 식용소다를 강제로 먹여 죽음에 이르게 한 승려와 무속인이 실형을 받고 법정구속됐다. [뉴스1]

12일 귀신을 쫓아야 한다는 이유로 20대 여성에세 식용소다를 강제로 먹여 죽음에 이르게 한 승려와 무속인이 실형을 받고 법정구속됐다. [뉴스1]

 
구마(驅魔) 명목으로 20대 여성에게 다량의 식용 소다를 강제로 먹이는 등 가혹행위로 사망에 이르게 한 승려와 무속인이 1심에서 실형을 받고 법정구속 됐다.
 
12일 울산지법 형사12부(김관구 부장판사)는 학대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승려 A(60)씨에게 징역 3년, 무속인 B(57)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또 이들에게 딸을 데려간 어머니 C(54)씨에게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내렸다.
 
공소 내용에 따르면 C씨는 건강이 좋지 않은 딸 D씨에게 귀신이 들렸다고 생각해 B씨 소개로 A씨가 주지로 있는 경남의 한 사찰을 찾았다.
 
A씨는 “귀신이 딸에 붙었다. 빙의 치료를 해야한다”고 주장하며 과학적으로 검증된 치료가 아닌 비과학적 행위를 권유했다.
 
이들은 2017년 12월 30일부터 나흘 동안 사찰에서 D씨의 가슴과 배 등을 강하게 누르고, 피를 뽑는 부항을 했다.
 
특히 구토를 유발해 몸에 있는 귀신을 밖으로 나가게 해야한다는 이유로 물에 탄 식용 소다를 강제로 먹게 했다.
 
이 같은 가혹행위는 수차례 반복됐다. 급기야 B씨는 2018년 1월 3일 ‘소다를 물에 타지 말고 가루 그대로 먹이라’는 계시를 받았다며 식용 소다를 가루 채 숟가락을 떠먹였다.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며 식용 소다를 거부하던 D씨는 결국 8일 오후 6시 사망했다. 사인은 ‘소다 과다 섭취에 따른 탄산수소나트륨 중독’으로 확인됐다.
 
염기성 물질인 탄산수소나트륨은 대사성 산증 등 치료 목적에 쓰이기도 하지만 과용량이 들어가면 대사성 염기증을 일으킨다.
 
대사증염기증이 생기면 호흡 곤란, 저칼슘 등 증상으로 졸음이나 경련이 올 수 있고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당초 경찰은 A씨 등의 구마 행위를 과실로 보고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은 숨진 D씨가 고통을 호소함에도 강제로 소다를 먹인 행위는 학대라며 이들에 학대치사를 적용해 기소했다.
 
재판부는 “증상을 낫게 할 능력이나 자격도 없고, 불법적·비합리적 방법으로 치료가 시도됐다”며 “결국 사망하게 하는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또 “사회적으로 용납할 수 있는 위험성의 한계를 넘어선 행위로 소중한 생명을 잃었다”며 “유족들에게도 심대한 고통과 상처를 남겼다”고 말했다.
 
다만 “어머니 C씨 경우 딸 치료를 시도하다가 범행에 이르게 된 점, 피해자 아버지가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na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