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북, ' 6월 팬 테이스티 팀' 선정…5월에 이어 2회 연속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6월 한 달간 가장 재미있는 경기력을 선보인 팀은 전북 현대였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축구데이터 분석업체인 인스텟(Instat)의 자료를 토대로 6월 K리그 팀들의 각종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북이 ‘인스텟 지수(Instat Index)’ 249점을 획득하여 6월의 팬 테이스티 팀으로 선정됐다.
 
‘인스텟 지수’는 인스텟이 세계 여러 리그들에 공통적으로 적용하고 있는 선수평가지표로, 각 선수들의 포지션에 따라 12개 내지 14개의 항목의 평가점수들이 계산되며, 해당 리그와 경기의 난이도를 추가적으로 고려하여 산출된다.
 
전북은 6월에 치른 4경기에서 경기당 ▲볼점유율 56% ▲볼소유권 회복 55회로 공을 가장 잘 지켰고, 이를 활용해 ▲크로스 17회 및 성공률 37% ▲역습 16회 ▲패널티 에어리에 내 패스 39회 등 득점으로 연결될 수 있는 장면을 가장 많이 창출해냈다.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 팬 테이스티 팀에 등극한 전북은, 지난 3월에도 선정된 바 있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북의 뒤를 이어 대구(245점), 서울(243점), 울산, 성남(242점) 등이 6월 한 달간 ‘팬 테이스티’한 경기력을 선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