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원순 “‘범죄도시’ 메데진 바꾼 건 에스컬레이터…서울도 적용 가능”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이 11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메데진의 '코무나 13'지역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서울시]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이 11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메데진의 '코무나 13'지역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콜롬비아 도시 재생 대표 지역인 ‘코무나 13’을 벤치마킹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 시장은 11일(현지시간) 콜롬비아의 메데진시(市) 빈민가 ‘코무나 13’의 에스컬레이터를 방문했다. 지난 2011년 도시 재생 사업을 위해 설치한 384m 길이의 공공시설이다. 가파른 경사를 따라 6개 구간으로 나누어 설치했다. 주민들의 이동 수단이다.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이 11일 콜롬비아 메데진의 코무나13지역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 옆 벽화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이 11일 콜롬비아 메데진의 코무나13지역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 옆 벽화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코무나 13의 에스컬레이터는 콜롬비아의 도시 재생사업을 대표하는 사례로 꼽힌다. 메데진은 원래 범죄로 얼룩진 위험지역이었다. 빈민이 몰려살았고, 범죄 조직의 본거지가 있어 마약 거래와 총기 범죄가 빈번했다.
 
에스컬레이터가 산비탈에 만들어지자 변화가 일기 시작했다. 에스컬레이터를 따라 동네 청년들이 벽화를 그렸고, 지역 명소로 입소문이 났다. 마악 소굴로 악명 높던 곳에 관광객이 몰리기 시작했다. 자연스레 범죄율이 떨어지고 지역 경제가 살아났다.  
 
박 시장은 이 같은 시설을 이용한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고지대에 위치한 동네에 에스컬레이터 등의 시설을 만들고 벽화를 그려 관광명소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서울에도 능선과 산동네가 상당히 많다”면서 “삼양동이나 수유리 같은 지역에 모노레일ㆍ엘리베이터를 놓고 벽화를 그리면 얼마든지 관광마을로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