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복날 한국 온 美배우 킴 베이싱어 "한국, 개식용 중단하라"

초복인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도살금지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개 도살 반대 집회에서 동물권 운동가로 알려진 헐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복인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도살금지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개 도살 반대 집회에서 동물권 운동가로 알려진 헐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겸 동물권 운동가인 킴 베이싱어는 12일 “한국은 유일하게 개 (식용) 농장이 있는 국가”라며 “한국인이 개 식용을 중단함으로서 전 세계에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베이싱어는 초복인 이날 국내 동물권 단체인 동물해방물결 등과 함께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통과를 촉구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지난해 6월 대표발의한 이 법안에 따르면 ‘축산물 위생관리법’과 ‘가축전염병 예방법’ 등 법률에 따라 가축 도살은 예외적인 경우에만 허용되며 이때도 고통을 최소화 해야 한다.
 
법안이 통과하면 축산물 위생관리법에서 가축으로 정하지 않은 개는 도살이 불가능해 사실상 개 식육이 금지된다.
 
베이싱어는 “한국에는 영향력 있는 분들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분들 모두 용기를 가지고 담대하게 목소리를 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초복인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도살금지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개 도살 반대 집회에 참가한 헐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가 양산 개농장에서 구조된 강아지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복인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도살금지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개 도살 반대 집회에 참가한 헐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가 양산 개농장에서 구조된 강아지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이싱어는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한국은 식용 목적으로 개를 집단 사육해 먹는 세계 유일한 나라”라면서 “전통이라고 하지만, 어떤 것은 받아들이지 않는 것처럼 스스로 (옳은 것인가를)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집회에는 경기도수의사회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 애니멀 라이트, 용인시동물보호협회 등 40여개 동물보호 및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이지연 동물해방물결 공동대표는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의 하루 빠른 심사와 통과를 요구한다”면서 “다가올 삼복 기간 음지에서 불법으로 자행될 수 많은 개의 도살을 방관하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