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용인서 좌초된 5400억원 데이터센터, 유치신청 수십곳 몰리자 네이버 '공개 모집'

네이버 [사진 네이버]

네이버 [사진 네이버]

 
네이버가 2022년 상반기까지 건립할 새 데이터센터 부지를 '공개 모집'한다. 네이버는 12일 오후 2시 이후 새로 개설하는 부지 제안 홈페이지에 '제2 데이터센터 부지 제안 요청'을 공개하며, 부지 희망 요건과 향후 일정을 밝힌다.
 
지난달 13일 지역 주민 반대로 경기도 용인시 공세동 데이터센터 건립을 포기한 이후 공식적인 첫 행보다. 춘천 친환경 데이터센터 '각'에 이어 설립될 네이버의 두 번째 데이터센터는 사업비 약 5400억원의 대규모 공사다. 아직 부지 기준만 있어 구체적인 효과를 산출하기 어려우나, '각'을 기준으로 보면 약 170여명의 고용 효과와 수십억 수준의 세수 효과가 예상된다.
 
전국 지방자치 단체들은 용인 데이터센터 좌초가 알려진 직후부터 수십여곳이 '유치 전쟁'을 치르는 중이다. 지난달 중순에는 경기도 의정부시와 파주시, 경북 포항시와 전북 군산시, 인천광역시 등 5곳이 네이버에 구두로 유치를 문의했다. 이달 7일에는 충북 충주시와 제천시가, 이달 9일에는 새만금개발청이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다. 업계에 따르면 부산광역시와 대전광역시도 유치에 나섰다.
 
관련기사
현재까지 유치 의사를 밝힌 지자체는 최소 18곳 이상이다. 네이버는 "문의 경로가 너무 다양해서 집계가 힘들다"며 "대규모 토지를 보유한 개인 '땅 부자'들까지 합하면 유치 문의가 셀 수 없이 많다"고 전했다. 이들 중 제공 부지까지 구체적으로 제안한 지역은 인천 송도국제도시, 남양주 왕숙신도시, 평택 브레인시티, 충주 드림파크 산업단지 및 동충주 산업단지, 제천 봉양읍 제3 산업단지, 군산 새만금 등 6곳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내부는 '부지 공개 모집'을 결정한 12일 자정 넘어서까지 마라톤 회의를 거쳤다. 러브콜이 쇄도했던 만큼 "지자체와 협의해서 발표하면 편한데 굳이 공개 모집 해야 하냐"는 내부 반대 의견에 부딪혀서다. 결과적으로는 네이버의 핵심 가치인 공정성과 투명성에 따라 모든 지역에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이날 제안 요청을 공개하면서 "(용인시) 철수 이후 준비 과정에서 미팅 요청 등 제안이 많았지만, 부지 제안의 공정성을 위해 담당자가 단 한 분도 만나거나 찾아가거나 미팅을 하지 않았다"며 "향후 유사한 접근과 외압 또는 청탁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에 큰 페널티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강원 춘천에 있는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사진 충주시]

강원 춘천에 있는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사진 충주시]

 
이번 '공개 모집'에서 네이버는 부지 용도, 부지 면적, 전력 공급, 통신망, 상수도의 다섯 가지 기반 시설(인프라)에 희망 요건을 내걸었다. 
 
공개된 부지 희망 요건은 ▶방송통신시설 허용 부지 또는 2020년 1분기까지 방송통신시설 허용 부지 변경 가능 ▶전체 부지 면적 10만㎡(약 3만평) 이상, 지상층 연면적 25만㎡(약 7만5600평) 이상 확보 ▶최종 필요한 전력 공급 용량 2000MVA 이상 (한 번에 공급이 어려울 경우 2022년 상반기까지 80MVA 이상 공급, 3년마다 60MVA씩 증설 가능해야 함) ▶최소 2개 이상의 통신망 구성 가능 ▶최종 필요한 상수도 공급량 5100t/일 (한 번에 공급이 어려울 경우 2022년 상반기까지 1700t/일 이상 공급, 3년마다 1700t/일 증설이 가능해야 함)이다.
 
이날 오후 2시 이후 '새로운 네이버 데이터센터 부지 제안 페이지(http://event.ncloud.com/2ndc)'가 열리며, 네이버와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홈페이지를 통해 접속할 수 있다.
 
네이버는 제안 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e메일 주소로 이달 23일까지 참가 의향서를 접수할 예정이며, 두 차례에 걸친 문의 및 답변을 함께 진행한다. 다음 달 14일까지 최종 제안서를 접수한 부지에 대해 내·외부 동반 심사와 현장 실사를 거쳐 9월 중으로 최종 우선 협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한편 네이버는 '2nDC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두 번째 데이터센터 부지 선정을 시작으로 향후 모든 과정을 기록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