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콧속에 착한 세균이 산다,독감 바이러스 감염 억제

콧속 공생미생물을 나타내는 그림. [서울대병원 제공]

콧속 공생미생물을 나타내는 그림. [서울대병원 제공]

콧속의 세균이 독감과 같은 호흡기 질환의 감염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콧속 세균 중 표피포도상구균이라는 좋은 세균이 그런 역할을 한다. 유산균이 소화와 장 면역에 도움을 주는 것처럼 착한 균이 콧속에 존재한다는 것이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직 교수팀(연세대 의대 윤상선·최재영 교수)은 2016~2017년 건강한 성인 37명의 콧속 공생미생물을 조사했다. 박테리아·바이러스 등 병원균은 코·폐 점막에 직접 접촉한다. 연구팀은 약 3000마리 이상의 공생미생물이코점막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공생 미생물 중 표피포도상구균이 가장 많았고 평균 36%를 차지했다. 
 
연구팀은 표피포도상구균을 배양해 생쥐 코점막에 이식한 후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에 감염시켰다. 그랬더니 바이러스의 90%가 줄었다. 인플루엔자 감염 저항력이 높아졌다. 표피포도상구균을 이식하지 않은 쥐는 치명적인 폐 감염이 발생했다. 
 
 
표피포도상구균이 이식된 쥐는 병원체에 감염될 때 분비되는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 람다'의 생산이 촉진됐다. 인터페론 람다는 바이러스를 직접 사멸시킬 수 있는 인터페론 유도성 유전자가 발현하도록 도와서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했다. 
 
 
연구팀은 호흡기에 공생미생물을 전달하면 면역력이 향상돼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폐 감염을 막을 수 있는 점막 백신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표피포도상구균은 실험실에서 배양하기 매우 쉬운 미생물이어서 가까운 시일 내에 인체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현직 교수는 “소화기뿐 아니라 호흡기에서도 공생미생물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것을 처음으로 밝혀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공생미생물 분야 최고 권위 국제 의학학술지인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최근호에 실렸다.
 
공생미생물은 다른 생물의 체내에 서식하면서 서로 필요한 생존 조건을 교환하는 박테리아를 말한다. 인체를 구성하는 세포를 합한 것보다 10배 정도 많은 미생물과 공생하고 있다. 500~1000개가 있으며 이들의 유전자가 인체 세포 유전자보다 약 100배 이상 많다. 공생미생물은 장 안에 가장 많다. 장내에서 우리 몸이 만들지 못하는 소화 효소와 비타민을 만든다. 오염된 음식으로 유입되는 병원성 미생물 감염을 억제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