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 여름 휴가 트렌드는 짧게 3~4일, 다낭ㆍ괌ㆍ오사카"

올여름 인기 휴가지는 베트남 다낭, 미국령 괌, 일본 오사카인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 기간은 3~4일 ‘짧은 휴가’가 대세였다.   
위메프는 7~8월 출발하는 해외 여행상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베트남 다낭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2일 발표했다. 해외항공권은 비행시간이 6시간 이내인 중·단거리 노선이 강세를 보였다. 도시별 예약 비중은 베트남 다낭(12%), 미국령 괌(6.4%), 일본 오사카(6.3%), 태국 방콕(6.1%), 필리핀 세부(5%) 순이었다.
이 기간 3~4일 짧은 휴가를 떠나는 여행객이 과반을 차지했다. 이동 시간을 아낄 수 있는 여행지가 인기를 끈 것이다. 왕복 항공권 예약 기준으로 이번 여름 휴가 일정은 4일(27%), 3일(24%), 5일(14%) 순이었다. 통상 1주일 휴가를 내도 일상으로 복귀하기 전 하루 정도 휴식이 필요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항공권뿐 아니라 해외 패키지 판매량도 베트남 다낭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태국 방콕ㆍ파타야, 필리핀 세부, 베트나 냐짱,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순이었다. 패키지 상품 가운데 상위권을 모두 동남아 휴양지가 차지했다. 위메프 전윤주 여행제휴팀장은 “저비용 항공사가 다양한 중·단거리 노선을 취항하면서 접근성이 더 좋아진 다낭, 괌, 방콕 등이 여름 휴가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