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현종 “한·미·일 고위급 협의 추진, 일본서 답이 없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중앙일보 취재진과 만나 전날 백악관 및 의회 방문 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중앙일보 취재진과 만나 전날 백악관 및 의회 방문 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1일(현지시간) 중앙일보와 만나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는데 한·미는 매우 적극적인데 지금 일본이 답이 없다”고 말했다. 10일 전격 미국을 방문한 김 차장은 이날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을 만난 뒤 “한·미·일이 만나서 좀 건설적인 방법을 찾는 게 좋은데 아직도 일본 쪽에선 답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장은 “어제 백악관에서 멀베이니 비서실장과 회의를 했고 오늘 오후엔 (한·일 문제에) 정무이슈와 경제 이슈가 다 포함돼 있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와 만날 예정”이라며 “12일엔 제 상대방인 찰스 쿠퍼먼 국가안보부보좌관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악관의 반응과 관련, 멀베이니 대행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그래도 두 동맹국가 사이에서 이런 문제가 있는 것에 대해서는 건설적으로 해결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중재나 조정 역할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했냐는 데 대해 “내가 코멘트 안 하겠다”고 답변을 피했다. 그러면서 “미 의회쪽에서 지금 두 동맹국이 여러가지 문제를 같이 해결해야 하는데 두 동맹국이 협조하면서 건설적인 방법을 찾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란 반응”이라고 설명했다.
 
김 차장의 방미는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경제계 인사 초청 간담회에서 ‘정부의 비상한 각오’를 밝힌 직후 이뤄졌다. 청와대-백악관 간 채널 직접 가동 차원이다.  
 
이와 별도로 김희상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장도 이날 롤런드 드 마셀러스 미 국무부 국제금융·개발담당 부차관보와의 한·미 고위급경제협의회(SED) 국장급 협의를 위해 워싱턴에 도착했다. 김 국장은 마크 내퍼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도 만나 일본 조치의 부당함을 알린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만나기 위해 다음 주 방미한다.
 
같은 날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사흘레워크 제우데 에티오피아 대통령을 예방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같은 날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사흘레워크 제우데 에티오피아 대통령을 예방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10일 밤(한국시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간 통화도 이뤄졌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일본의 조치는 글로벌 공급체계를 교란해 미국 기업은 물론 세계 무역 질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우리 정부는 일본의 조치 철회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또 일본의 보복 조치가 북핵 대응 등을 위한 한·미·일 3각 공조를 흔들 수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이번 통화는 강 장관의 아프리카 순방 중 이뤄졌다.  
 
하지만 외교부가 소개한 폼페이오 장관의 반응은 “이해를 표명했다”가 전부다. 강 장관은 처음 방한하는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차관보와의 면담을 위해 일정을 줄여 16일 귀국한다. 스틸웰 차관보는 일본을 먼저 들른 뒤 한국에 온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도 13~21일 방글라데시·타지키스탄·키르기스스탄·카타르 4개국을 공식 방문한다. 우리 기업의 대규모 인프라 프로젝트 수주 등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기업들이 생사의 기로 앞에서 떨고 있는데 현안을 책임져야 할 사람들(총리와 외교장관)이 여유롭게 해외 순방을 다닐 때인가”라고 비판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유지혜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