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계탕 한 그릇 1만4000원, 전통시장 장보면 6400원

삼계탕을 음식점에서 먹으면 한 그릇에 평균 1만4000원을 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에서 주요 재료를 사서 집에서 요리하면 1인분에 평균 6400원이 든다. 4인 가족이 집에서 삼계탕을 만들어 먹을 경우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만원가량 아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물가정보가 생닭·수삼·찹쌀 등 삼계탕 재료 주요 7개 품목을 대상으로 조사해 11일 공개한 결과다.
 
서울 지역 음식점에서 판매하는 삼계탕 가격은 1인분에 평균 1만4462원(한국소비자원 조사)이었다. 낙지·전복 등이 더해진 삼계탕 가격은 2만원을 넘나든다. 4인 가족을 기준으로 대형마트에서 삼계탕 재료를 살 경우 평균 3만6500원, 전통시장에서 살 경우에는 2만5550원이 들었다. 1인분으로 환산하면 대형마트는 약 9200원, 전통시장은 약 6400원으로 계산됐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