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벽에 들려온 아기 울음소리…쓰레기 더미에 신생아가

11일 오전 경남 밀양의 한 시골마을 농가 창고(오른쪽)에서 발견된 신생아(왼쪽). 신생아의 몸에는 벌레에 물린 자국과 오물이 묻어 있었다. [KNN 방송 화면 캡처]

11일 오전 경남 밀양의 한 시골마을 농가 창고(오른쪽)에서 발견된 신생아(왼쪽). 신생아의 몸에는 벌레에 물린 자국과 오물이 묻어 있었다. [KNN 방송 화면 캡처]

경남 밀양의 한 시골 마을 농가 창고 쓰레기 더미에서 탯줄도 떨어지지 않은 신생아가 버려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발견 당시 신생아의 온몸에는 벌레와 모기에 물린 자국이 가득했고, 각종 오물이 묻어 있었다. 신생아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KNN등 보도에 따르면 신생아는 11일 오전 7시 창고를 지나던 마을 할머니들에 의해 발견됐다. 아이의 울음소리를 따라 창고로 향한 할머니들은 그곳에서 담요에 쌓인 채 쓰레기 더미에 버려진 신생아를 발견했다. 
 
할머니들에 따르면 신생아는 탯줄조차 끊어지지 않은 상태였다. 할머니들은 119구조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아이를 마을 노인 회관으로 데려가 탯줄을 자르고, 따뜻한 물로 씻기는 등 조치를 취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1시간 40여분 만에 신생아를 종합병원으로 이송했다. 
 
119구급차에서 신생아를 넘겨받은 간호사는 신생아 울음소리가 희미하게 들렸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신생아가 입원한 한마음창원병원 측은 "진단결과 태어난지 2~3일 가량 추정되며 유기 장소가 실내였고, 덮어둔 담요 덕분에 체온을 유지해 생명을 이어갈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신생아는 탯줄 주변에 염증 소견이 보이고, 벌레에 물린 흔적이 많아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CCTV 영상 분석과 탐문수사 등을 통해 신생아가 버려진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