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취지에 맞지 않는 상황”…박항서, 재계약 협상 '유보' 요청

박항서 베트남국가대표팀 감독. [일간스포츠]

박항서 베트남국가대표팀 감독. [일간스포츠]

박항서(60)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VFF)와의 재계약 협상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박 감독의 에이전트사인 DJ매니지먼트는 11일 '박항서 감독의 재계약에 대한 공식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예선과 SEA게임 등 중요 대회 일정을 앞둔 베트남 대표팀과 박항서 감독을 위해 오늘 VFF에 재계약 협상 관련 유보의 시간(Break Time)을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보도자료를 전달한 이동준 DJ매니지먼트 대표는 "확인되지 않은 박 감독의 재계약 관련 세부 내용이 언론에 지속해서 노출되는 것을 알게 됐다"며 "박 감독이 본업에 더 집중하고, 나아가 베트남 대표팀의 발전과 성공에 기여하자는 취지에 부합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며 유보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박 감독은 여느 때처럼 베트남 대표팀 감독으로서 임무와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감독은 지난 2017년 10월 VFF와 A대표팀 및 U-23 대표팀을 모두 맡는 조건으로 2020년 1월까지 계약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지난해 아시안게임 4강 신화를 달성했다.  
 
지난해 12월엔 동남아시아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했다. 또 지난 1월 열린 아시안컵에서는 8강 진출에 성공하며 동남아 축구 강자로 입지를 다졌다.  
 
계약 연장 여부는 계약이 끝나기 3개월 전인 오는 10월에 결정한다. 이 때문에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와 베트남축구협회는 지난달 26일 처음으로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  
 
하지만 박 감독이 거액을 요구하는 바람에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는 등의 근거 없는 소문이 현지 언론을 중심으로 확대, 재생산되며 박 감독에 대한 부정적 여론까지 형성되고 있다. 이에 박 감독은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재계약 협상과 관련 추측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베트남 언론에 요청하며 직접 단속에 나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