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지에 맞지 않는 상황”…박항서, 재계약 협상 '유보' 요청

박항서 베트남국가대표팀 감독. [일간스포츠]

박항서 베트남국가대표팀 감독. [일간스포츠]

박항서(60)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VFF)와의 재계약 협상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박 감독의 에이전트사인 DJ매니지먼트는 11일 '박항서 감독의 재계약에 대한 공식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예선과 SEA게임 등 중요 대회 일정을 앞둔 베트남 대표팀과 박항서 감독을 위해 오늘 VFF에 재계약 협상 관련 유보의 시간(Break Time)을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보도자료를 전달한 이동준 DJ매니지먼트 대표는 "확인되지 않은 박 감독의 재계약 관련 세부 내용이 언론에 지속해서 노출되는 것을 알게 됐다"며 "박 감독이 본업에 더 집중하고, 나아가 베트남 대표팀의 발전과 성공에 기여하자는 취지에 부합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며 유보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박 감독은 여느 때처럼 베트남 대표팀 감독으로서 임무와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감독은 지난 2017년 10월 VFF와 A대표팀 및 U-23 대표팀을 모두 맡는 조건으로 2020년 1월까지 계약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지난해 아시안게임 4강 신화를 달성했다.  
 
지난해 12월엔 동남아시아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했다. 또 지난 1월 열린 아시안컵에서는 8강 진출에 성공하며 동남아 축구 강자로 입지를 다졌다.  
 
계약 연장 여부는 계약이 끝나기 3개월 전인 오는 10월에 결정한다. 이 때문에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와 베트남축구협회는 지난달 26일 처음으로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  
 
하지만 박 감독이 거액을 요구하는 바람에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는 등의 근거 없는 소문이 현지 언론을 중심으로 확대, 재생산되며 박 감독에 대한 부정적 여론까지 형성되고 있다. 이에 박 감독은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재계약 협상과 관련 추측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베트남 언론에 요청하며 직접 단속에 나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