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개호 "日에 수출하는 신선채소 35%…피해 우려 다각적 고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왼쪽)이 11일 오전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왼쪽)이 11일 오전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일본의 경제 보복이 우리 농산물 수출로까지 번질 경우 일부 신선 채소가 대상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 장관은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업무 보고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아직 구체적 조치가 일본에서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다각적 고민을 하고 있는데, 가장 중요한 품목이 신선 채소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품목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국내 수급 판매로 전환하는 것도 한계가 있고, 수출이 전체의 35%나 차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일부 품목이 민감한 품목이 있다고 판단한다"며 "규제를 한다면 검역 규제(SPS)가 아닐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로서는 농산물 수출이 일본과 보완 관계에 있는 품목이 많아 그런 부분을 중심으로 설득과 대응 노력을 병행하겠다"며 "매년 일본에 13억 달러(약 1조5200억원)를 수출하고, 파프리카는 1억 달러(약 1172억원)를 수출한다"고 덧붙였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도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해 해양수산 분야에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며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