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원진, 日억지주장 근거 제공 논란에 "그걸로 경제보복 불쾌"

우리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 [연합뉴스]

우리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 [연합뉴스]

일본 언론 산케이 계열 '후지TV'가 10일 한국 측 문건을 단독 입수했다며 한국의 전략 물자가 위법적으로 유출되고 있는 증거라고 보도한 가운데, 우리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가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후지TV가 증거라고 주장하는 자료는 조 대표가 산업통상자원부를 통해 받은 것으로 이미 공개된 자료이며 조선일보가 지난 5월 17일에 보도했다.  
 
후지TV는 이 자료를 근거로 들며 "한국에서 무기로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의 밀수출이 지난 4년간 156차례 적발됐다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사진 후지TV]

[사진 후지TV]

[사진 MBC]

[사진 MBC]

이에 대해 조 대표는 11일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일본은 사실 전략 물자에 대한 밀반출 부분을 공개를 안 하고 있다. 일본 자국에 대해서는 발표를 안하면서 한국 정부가 발표하는 데 대해서 그것을 경제적으로 보복을 한다든지 그것을 이용하는 것은 대단히 불쾌한 일"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전략물자 밀반출 자료가 비밀스러운 자료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비밀스러운 자료가 아니다. 산자부로부터 받은 것이고, 자료 제공은 당연한 것"이라고 답했다.  
 
'일본 정부 주장 대로 전략 물자 밀반출 문제가 북한에 전용됐을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까진 밝혀진 게 없다"라면서도 "우려스러운 것은 그 기사에도 우려하는 게 일단 제3국을 통해서 갔는데 그게 어디로 흘러갔는지를 우리가 최종적으로 모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보기관이 미국의 CIA하고 협의를 해서 전략 물자의 밀반출 부분에 대해서 좀더 심도 있게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앞서 조 의원은 5월 산자부로부터 제출 받은 '전략물자 무허가 수출 적발 현황' 자료를 공개해 지난 4년 간 정부 허가를 받지 않고 국내 업체가 생산·밀수출한 전략물자는 156건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후 조선일보는 같은달 17일 전략물자 불법 수출이 ▶생화학무기 관련 계열이 70건으로 가장 많았고 ▶재래식 무기 53건 ▶핵무기 제조·개발 관련 29건 ▶미사일 무기 2건 ▶화학 무기 1건 등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미국▶러시아▶인도네시아▶중국▶일본▶인도네시아▶우즈베키스탄▶말레이시아▶베트남 등에 밀수출 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수출관리를 둘러싼 부적절한 사안 발생'을 이유로 들며 한국에 대한 반도체 관련 핵심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시작했다. 3가지 품목은 ▶레지스트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다. 아베 총리는 '북한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엔 언급을 피하면서도 "정확한 수출관리를 하고 있다고 확실히 제시해 주지 않으면 우리는 (해당 품목을) 내보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