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성범죄 혐의 청소년에 수여한 모범상장·장학금 전부 환수”

11일 성범죄 혐의를 받는 청소년에 수여한 모범청소년 상장과 장학금을 환수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이 답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공식 유튜브 방송 캡쳐]

11일 성범죄 혐의를 받는 청소년에 수여한 모범청소년 상장과 장학금을 환수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이 답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공식 유튜브 방송 캡쳐]

 
청와대는 11일 아동 성범죄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청소년에게 수여된 모범청소년 상장과 장학금을 환수해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지난 5월 27일 모두 환수된 상태”라고 밝혔다.
 
국민청원 답변자로 나선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강남경찰서는 지난 5월 20일 A군의 성범죄 혐의를 인지하고 조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 “강남서는 장학금 전달 행사를 주관한 책임자를 전보했다”며 “앞으로 상장 및 지급 대상자 선정시 정밀 면담 등을 통해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대책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앞서 성범죄 피해 당사자의 어머니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 5월27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성범죄 용의자인 청소년에게 수여된 모범청소년 상장과 장학금을 환수해달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해당 청원은 한 달 내 21만6862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 답변 대상이 됐다.
 
A군은 2014년부터 3년간 아동에게 수차례 성폭력을 가하고도 당시 나이가 형사상 미성년자인 13세였다는 점과 증거불충분 이유로 불기소 처분됐다.
 
하지만 경찰은 지난 5월 검증 과정 없이 A군을 모범청소년으로 선정하고 장학증서와 장학금을 수여해 논란이 일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