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동열 제2의 야구인생 시작...뉴욕 양키스에서 코치 연수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출석 후 야구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았던 선동열(56) 전 감독이 메이저리그(MLB) 최고 명문 뉴욕 양키스로 코치 연수를 떠난다.
 
선동열 전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왼쪽)이 1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뉴욕 양키스 스티브 윌슨 스카우트총괄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동열 전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왼쪽)이 1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뉴욕 양키스 스티브 윌슨 스카우트총괄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 전 감독은 1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2월 양키스 구단의 스프링캠프에 참가한다. 메이저리그의 코칭 시스템과 구단 운영을 배울 생각"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스티브 윌슨 양키스 국제담당 총괄 스카우트는 "양키스 구단이 마쓰이 히데키 등 일본 지도자를 구단에 초청한 적은 있지만, 한국 지도자는 최초의 사례다.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선 전 감독은 양키스 스프링캠프는 물론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 스프링캠프도 둘러볼 예정이다. 현장뿐 아니라 스카우트, 트레이닝 파트 등 구단 운영도 경험할 예정이다.
 

양키스는 27차례나 월드시리즈 챔피언에 오른 최고의 명문팀이다. 양키스는 1984년 LA 올림픽에서 시범경기로 열린 야구경기에서 선동열 감독을 보고 스카우트를 제안했다. 당시로서는 1차 드래프트 신인 계약금보다 많은 50만 달러(약 6억원)를 준비했다.
 
윌슨 씨는 "당시 선 전 감독이 롱토스를 너무나 부드럽고 힘차게 하는 것을 보고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놀랐다. 이미 당시에 선 전 감독은 전 세계 최고의 아마추어 선수"였다고 평했다.
 
그러나 선 감독은 82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인해 병역 특례를 받아 해외 진출을 쉽게 타진할 수 없었다. 결국 1985년 해태에 입단했다. 은퇴를 불사하며 구단과 싸워 해외에 진출한 결과가 1996년 일본 주니치였다. 주니치 은퇴 후에는 보스턴 레드삭스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았지만 결국 포기했다.
 
선 전 감독은 "일본에서 4년을 뛰고 지도자로 1년을 생활했다"며 "일본보다 더 앞선 미국 야구를 배우고 싶었고, 그 꿈이 실현됐다"며 "선수들이 오랫동안 뛸 수 있도록 관리하는 시스템, 구단의 육성 시스템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