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출 감소 8개월째 이어지나…이달 1~10일 수출도 감소

부산 남구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이 쌓여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부산 남구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이 쌓여 있는 모습. [연합뉴스]

7월 수출이 반도체·석유제품 등 주력 제품 부진으로 감소세로 출발했다. 이달 수출 실적도 감소세로 마감하면, 지난해 12월부터 8개월 연속 수출 감소를 기록하게 된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 금액(잠정치)은 136억 달러(15조996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줄었다. 조업일수(8.5일)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4.0% 감소했다.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과의 무역갈등 등으로 교역 침체 국면이 장기화하고 있는 탓이 컸다.
 
품목별로는 반도체(-25.0%)·선박(-16.9%)·석유제품(-3.0%) 등의 수출이 감소했다. 반면 승용차(24.2%)·무선통신기기(18.9%)·가전제품(54.6%) 등은 증가했다.
 
국가별로 중국(-13.2%)·유럽연합(-10.5%)·중동(-20.3%) 등으로의 수출은 줄었고, 미국(11.2%)·베트남(14.5%)·일본(16.1%) 등은 늘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수출액보다 많은 155억 달러(18조2300억원)로 4.0% 증가했다. 이 때문에 무역수지는 19억 달러(2조235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반도체(19.5%)·기계류(0.3%)·승용차(22.6%) 등의 수입은 증가했고, 원유(-24.4%), 가스(-11.2%), 반도체 제조용 장비(-32.5%)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6.0%)·유럽연합(8.5%)·미국(19.7%)·베트남(1.3%) 등지에서의 수입은 늘었지만, 중동(-15.7%)·싱가포르(-12.7%) 등은 줄었다. 한국에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한 일본에서의 수입액은 1.9% 감소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