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량 막고 다짜고짜 둔기 휘두른 40대 "아내 타고 있는 줄"

한밤 중 차량 막고 다짜고짜 둔기 휘두른 40대. [사진 JTBC 방송 캡처]

한밤 중 차량 막고 다짜고짜 둔기 휘두른 40대. [사진 JTBC 방송 캡처]

한밤 중 마주친 차량을 막고 다짜고짜 둔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당시 차에 타고 있던 여성 3명과 초등학생은 극심한 공포에 시달렸지만 경찰은 이 남성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귀가시켜 부실 대처 논란이 일었다.  
 
지난 10일 경찰에 따르면 8일 0시 10분쯤 경남 사천 한 주택가 왕복 2차로를 지나던 차량 쪽으로 둔기를 든 A(48·남)씨가 다가왔다. 이 차에는 30∼40대 여성 3명과 초등학생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은 모임을 마친 뒤 귀가하던 중이었다.  
 
운전자는 둔기를 들고 위협하는 A씨를 발견하자 다급히 후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A씨는 달아나는 차를 쫓아 100m가량 달려오며 재차 둔기를 휘둘렀다.
 
차 안의 여성들은 비명을 지르며 계속 후진하다가 다른 차와 부딪힌 뒤 멈춰 섰다. 여성들은 그사이 112 신고를 하고 경적을 울리며 경찰을 기다렸고 극심한 공포에 시달려야 했다. A씨는 경적 소리를 들은 주민들이 집 밖으로 나오자 위협 행동을 멈추고 둔기를 버린 채 주변에 머물렀다.
 
술에 취해 있던 A씨는 신고를 받은 지 4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둔기를 들고 있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했다.
 
경찰은 인근 파출소에서 피해자 차량에 있던 블랙박스를 확보해 A씨 진술이 거짓임을 확인했지만 인적사항 등만 파악한 뒤 귀가시켰다. A씨가 범행 당시 들고 있던 둔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경찰에 "들고 있던 둔기는 경찰이 오기 전 던져버렸다"며 "다툰 아내가 그 차에 있는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난데없이 둔기로 위협당한 여성들은 피해자 조사를 채 마치기도 전 A씨가 귀가하자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 있는 게 아니냐며 반발하고 있다. 여성 중 1명은 사건으로 인한 정신적 고통으로 현재 입원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만취해 있던 A씨가 범행 이후 거짓말을 하고 증거 인멸까지 했음에도 당장 체포할 요건에는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일단 A씨를 특수협박과 재물손괴혐의로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보강 수사를 거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또 당시 경찰 조처에 문제가 없었는지 등을 파악해 상응한 조치를 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임의 동행에 응해 파출소로 왔기 때문에 긴급체포에 결격 사유가 있다고 봤다"며 "A씨 아내가 당시 파출소로 와서 A씨가 향후 성실히 조사받도록 하겠다고 해 먼저 귀가시켰고 피해자들은 사건 경위 진술을 위해 파출소에 더 오래 머물렀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이 법리적으로 하자 없는 판단을 했다고 해도 피해자 입장에서는 문제를 제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사건 내용을 종합 검토해 A씨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