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의붓아들 의문사' 전후 고유정 부부 행동 집중 조사

전 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왼쪽)과 주변 관계도. [중앙포토]

전 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왼쪽)과 주변 관계도. [중앙포토]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36)의 의붓아들 사망사건 조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의붓아들이 사망한 전후 고유정과 현 남편 A씨(37)의 행동도 집중 조사 대상이다.

청주상당서, 11일 ‘의붓아들 사망’ 고유정 5차 조사
아들 사망 넉달째…사인조차 규명 안 된 ‘미스터리’
경찰, 고유정과 현 남편 대질조사도 계획·일정 조율

 
청주 상당경찰서는 11일 제주교도소를 찾아 고유정에 대한 5차 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날 경찰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0시간가량 고유정을 상대로 4차 대면조사를 벌였다.
 
이날 경찰은 의붓아들 B군(5) 사망 시점을 전후로 부부의 행동에 대해 집중적인 조사를 이어갔다. 구체적인 진술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수사가 진행 중이라 공개할 수 없다”는 게 경찰의 입장이다. 경찰은 이와 별개로 고씨의 현 남편이자 사망한 아들의 친부인 A씨 변호인이 제시한 질의와 요구사항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경찰은 고유정과 숨진 현 남편과의 대질조사도 계획하고 있다.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이번 주말까지는 현 남편 A씨와의 대질조사를 마친다는 게 경찰의 방침이다. A씨는 지난달 13일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많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대질조사에서 두 사람의 진술이 상반된 부분을 중점적으로 따져볼 계획이다. B군 사망 전날 잠자리에 든 시간과 이튿날 일어난 시간 등 부부의 행적이 주된 수사 대상이다. 부부는 경찰에서 “3명이 함께 저녁을 먹은 후 아들이 오후 10시쯤 먼저 잠들었다”고 진술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아들이 잠든 후 1시간 동안 차를 마신 뒤 1일 자정 전후로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날 고유정은 감기를 이유로 다른 방에서 잤다고 한다.
ㅈ난달 제주도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고유정의 현 남편의 뒷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ㅈ난달 제주도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고유정의 현 남편의 뒷모습. 프리랜서 장정필

 
고유정은 B군 사망에 대한 경찰 조사에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비교적 성실하게 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3차례의 대면조사에서 자신이 B군을 죽이지 않았다는 진술을 일관되게 했다. 억울함을 호소하며 눈물까지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고유정의 모습은 전남편 살인사건과 관련한 수사 때와는 전혀 상반된 태도다. 앞서 고유정은 검찰 추궁에도 “기억이 파편화됐다”며 전남편 살해에 대한 진술 자체를 거부해왔다.
 
B군 사망사건은 발생한 지 넉 달이 넘도록 원인조차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 B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10분쯤 충북 청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제주 친가에서 지내다 고유정 부부와 함께 살기 위해 청주로 온 지 이틀 만이었다. 당시 B군과 한방에서 잠을 잔 사람은 A씨다. 2017년 11월 재혼한 고유정과 A씨는 각각 전 남편과 전처 사이에서 낳은 5살 동갑내기 아들이 있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쯤 피를 흘리고 엎드린 채 숨져 있는 아들을 발견하고 고유정에게 신고를 부탁했다. 고유정이 신고한 건 오전 10시10분쯤이다. 119구급대가 7분 뒤 현장에 도착했으나 이미 B군이 사망한 상태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 5월 부검 결과 “질식에 의한 사망일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을 내놨다.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제주도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36)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은닉한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최충일 기자,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