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유정, 거짓말 들통나면 판사 앞에서 운다" 전 남편 친구들 증언

고유정의 과거(왼쪽)와 현재 얼굴. 왼쪽은 중앙일보가 단독 입수한 고유정의 대학교 졸업사진이다. [독자제공]

고유정의 과거(왼쪽)와 현재 얼굴. 왼쪽은 중앙일보가 단독 입수한 고유정의 대학교 졸업사진이다. [독자제공]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과 전 남편 강모(36)씨의 친구들이 고유정에 대한 새로운 증언을 10일 MBC '실화탐사대'를 통해 내놨다. 고유정이 이혼 과정에서 "(전 남편이) 집에 자주 안 들어왔다. 알코올 중독자"라고 했는데, 강씨의 지인들은 강씨가 술을 못 먹는다고 밝혔다.
 
고유정의 거짓말은 이혼 중 법정에서도 탄로나곤 했다. 제작진이 "법정에서 거짓말이 발각됐을 때 (고유정이) 어떤 태도를 보이냐"고 묻자 고인의 친구는 "(강씨가) 그게 더 무섭다고 그랬다. 거짓말이 발각되면 판사 앞에서 울어버리는 거다"고 얘기했다.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고등학교 동창들도 고유정의 거짓말에 대해 털어놨다. 한 동창은 "기사가 맞다면 유정이는 일상적일 때도 항상 거짓말을 달고 사는 것 같다"며 "자기는 언니가 있는데 자기보다 예쁘고 공부도 잘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고유정에게 언니는 없었다. 이 동창은 "학교 다닐 때, 선배 언니들한테 잘보이려고 편지를 주고 그런 게(문화) 있었다. (고유정은) 자기 언니가 3년 선배 언니기 때문에 꼭 굳이 그렇게 안 해도 된다더라. 그래서 언니가 있는 줄 알았다. 근데 기사를 보니까 언니가 없더라. 난 그게 되게 충격이었다"고 털어놨다.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익히 알려진대로 동창들이 기억하는 고유정의 모습은 밝고 명랑한 이미지였다. 또다른 동창은 "그때는 그런 일을 저지를 아이로 절대 보이지 않았다"며 "그래서 더 소름이 돋는다"고 말했다. 다른 동창도 "친구들 사이에서 인기도 좀 많았다. 반이 달라도 먼저 다가가서 장난치고 그랬다"고 말했다.
 
고유정은 현재 국선변호인을 선임해 전 남편 살인사건 공판을 준비하는 한편 의붓아들 사망 사건 재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사건을 놓고 현 남편 A(37)씨와 고유정의 대질 신문을 할 계획이다. A씨는 지난달 13일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많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낸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