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기업 신용도 부정적 사이클 5년 만에 진입”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 200대 기업의 신용도가 2014년 이후 처음으로 부정적 사이클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S&P는 10일 ‘높아지는 신용 위험에 직면한 한국 기업들’ 보고서에서 험난한 영업 환경, 공격적 재무정책, 규제 리스크가 한국 기업 신용도엔 부담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S&P는 정부 규제, 그중에서도 전기·통행·통신 관련 요금 인상을 억누르는 정부 정책이 기업에 큰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인 예가 한국전력이다. 정부가 값싼 화력·원자력 발전 의존도를 줄이도록 규제하면서 발전 원가는 크게 치솟았지만 전기료는 이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S&P는 보고서에서 “전기료 인상 억제와 친환경 관련 투자 확대 기조는 앞으로 2년간 이어질 것”이라며 “한전의 영업손실을 고려할 때 공정한 요금 결정 체계에 대한 근본적 의문이 제기된다”고 언급했다.
 
S&P는 수출의존형인 반도체, 스마트폰, 자동차, 정유·화학 산업이 앞으로 1~2년 동안 어려운 영업환경에 직면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준홍 S&P 이사는 “글로벌 수요 둔화와 무역분쟁 심화가 한국 기업의 실적 저하로 이어졌다”며 “향후 12개월 동안 추가적인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P, 한국 올 성장률 전망치 2.4% → 2.0% 하향 조정
 
공격적인 재무정책도 부정적 요인으로 꼽혔다. S&P에 따르면 다수의 한국 기업은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투자를 늘리거나(LG화학, SK이노베이션) 인수합병(M&A)에 나서고 (KCC, SK텔레콤) 주주 환원 규모까지 대폭 확대하고 있다(SK E&S)는 것이다.
 
올해 들어 S&P가 평가하는 한국 기업 중 신용등급 또는 등급 전망이 상향 조정된 기업은 단 한 곳도 없다. 대신 총 9개 기업의 신용도가 올 들어 떨어졌다. S&P는 주요 기업 중 KCC의 등급을 BBB에서 BBB-로 하향했고, SK하이닉스 신용등급 전망은 긍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했다. S&P 신용등급 또는 등급 전망이 하향조정된 한국 기업이 상향조정보다 더 많은 것은 2014년 이후 처음이다.
 
한편 S&P는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0%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4월 2.5%에서 2.4%로 낮춘 성장률 전망치를 석 달 만에 또 내렸다. S&P는 이날 발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보고서에서 한국 경제에 대해 “전자 부문의 높은 재고 수준과 세계무역을 둘러싼 불확실성 고조가 생산과 민간 투자에 부담”이라며 “노동시장이 상대적으로 취약해 소비 약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로써 글로벌 3대 신용평가사 중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률 전망치를 유지했던 S&P도 무디스(2.1%), 피치(2.0%)와 비슷한 수준으로 눈높이를 낮췄다. 한국 경제에 대한 해외의 부정적 전망은 이어지고 있다. 미국계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지난 8일 발표한 ‘한·일 무역 이슈의 함의’ 보고서에서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8%로 내렸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