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내 면세품 한도 넘기면 입국 때 세관에 딱 걸린다

기내 면세품 구매에 대한 세관 검사가 강화된다. 기존에는 여행객이 기내에서 면세 한도(600달러)를 초과한 물품을 예약 구매해도 입국 단계에서 가려낼 수 없었지만 앞으로는 세관 직원이 적발할 수 있게 된다.
 
관세청은 기내 면세품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의 ‘기용품 등 관리에 관한 고시’를 다음 달부터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고시에 따르면 항공사는 기내 면세점에서 면세 한도를 초과한 구매자 정보를 지체 없이 세관에 내야 한다. 지난해 국적 항공사 이용객 중 기내에서 면세범위를 초과해 구매한 사람은 1만3227명, 구매 금액은 평균 868달러에 달했다.
 
그동안 기내 면세점은 비행 중 통신이 원활하지 않다 보니 월별로 관세청에 구매 정보를 제출해 왔다. 공항 출입국장 면세점은 면세품 구매 정보를 실시간으로 관세청에 제출한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