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블유' 임수정·전혜진 감정싸움, 이다희 선택은 임수정 [종합]



이것은 워맨스인가, 로맨스인가. 임수정과 이다희, 전혜진의 삼각관계가 점차 불붙고 있다.

10일 방송된 tvN 수목극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는 임수정(배타미)·이다희(차현)·전혜진(송가경)의 삼각관계에 균열이 생겼다.

이다희는 드라마 촬영장에 갔다가 다른 배우가 이재욱(설지환)에게 갑질하는 걸 봤다. 이재욱은 화내는 이다희를 말렸다. 이다희는 이재욱의 대본 연습을 도와줬다. 이다희는 이재욱의 너무 리얼한 연기에 당황했고, 이재욱은 이다희를 끌어안았다. 여기에 사랑 가득한 대본을 읊어줬다. 이다희는 "팬한테 이러면 안 된다. 헷갈린다"고 했고 이재욱은 "누가 헷갈리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응수했다.

예수정(장회장)은 다른 사람 앞에서 "며느리 복이 있다"며 전혜진을 칭찬했다. 이후 "늙은이가 이 정도 장단 맞춰 줄 때 못 이기는 척하고 들어와"라고 말했다. 전혜진은 "저 안 들어갑니다. 이혼한다고 분명 말씀드렸습니다"라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대표 시켜주겠다는 말에도 "대표는 회장님이 시켜주는 게 아니라 미국 본사가 결정하는 겁니다. 지금 힘자랑할 때 아닙니다. 키를 쥐고 있는 건 접니다"라고 맞섰다. 예수정은 "니가 이렇게 나오니까 내가 본격적으로 그걸 하고 싶어져. 힘자랑"이라며 "속상하다, 가경아. 내가 너 참 예뻐했는데"라고 경고했다.

이후 유서진(나인경)은 예수정이 전혜진을 대표로 만들려고 한다는 걸 알았다. 그런데 예수정은 유서진에게 전혜진 발을 묶으라고 시켰다. 유서진은 전혜진의 이혼을 응원하겠다고 했다. 예수정은 이혼하고 나면 전혜진이 더욱더 대표 자리를 탐하게 될 거라고 말했다. 예수정은 "이혼 안 하면 내가 걜 대표 시킬 거고, 이혼하면 걔가 스스로 대표가 될 거다"며 유서진을 압박했다.

전혜진은 결국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멋대로 기자회견을 열었다는 게 이유였다. 정직 2개월이 내려졌다. 일찍 집에 돌아온 전혜진은 요리하고 있는 지승현(오진우)을 봤다. 전혜진은 "사진을 받았다"며 "나보다 먼저 내 이혼 걱정해준 거 고맙다. 근데 그 사진들 상처일 때 있었다. 바라는 거 없는 사이고, 서운할 것도 없는 사이고, 보통 부부도 아니지만 가끔 그렇더라. '난 진짜 혼자구나' 그런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승현은 "반드시 내가 이혼하게 해줄게. 당신한테 아무것도 해준 것 없지만 그거 하나는 꼭 해줄게"라고 약속했다.

이다희는 '장모님이 왜 그럴까'를 보는 시청자들의 반응을 들으며 즐거워했다. 시청률도 상승했다. 이다희는 이재욱에게 축하 문자를 보냈다. 답장이 없자 초조해했다. 이재욱은 이다희에게 선물을 줬다. 커플 클러치백이었다. 이재욱은 "진짜 매니저가 생겼다"고 말했다. 소속사와 계약한 것. 이다희는 기뻐하면서도 씁쓸했다. 이다희는 "앞으론 팬답게 행동하겠다. 헷갈리게 해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유니콘에 위기가 생겼다. 새 플랫폼에 게재하기로 한 웹드라마 라이센스 기간이 만료된 것. 이 업무를 담당하던 사람은 임수정이었다. 결국 전혜진은 임수정이 쓰던 메일 계정을 열어보기 위해 임수정에게 연락했다. 임수정과 전혜진은 살벌하게 다퉜다. 전혜진은 임수정이 인수인계를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고, 임수정은 부당해고 당했다고 반박했다.

감정이 격해진 전혜진은 "우리가 뭐였다고 나한테 이렇게 매달리냐"고 상처 주는 말을 했고 임수정은 얼어붙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다희는 전혜진에게 "선배가 변한 건 맞냐. 난 선배가 원래 이런 사람이었을까봐 무섭다"며 임수정을 데리고 나갔다. 전혜진은 두 사람의 뒷모습을 보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