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 미성년자였던 내 딸 성추행"

[사진 '나는 자연인이다' 홈페이지 캡처]

[사진 '나는 자연인이다' 홈페이지 캡처]

MBN 인기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에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가해자가 출연했다는 주장이 나오며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방송 측은 출연자 검증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0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수개월 전 방송된 ‘나는 자연인이다’의 출연자는 나와 내 딸을 성추행한 적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TV에 나온 자연인의 집이 사건이 발생한 장소”라며 “채널을 돌리다 언제 또 그 얼굴과 그 집을 마주치게 될지 겁이 난다. 사건 이후 나와 내 딸은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살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방송분을 뒤늦게 발견했다는 A씨는 지난 8일 MBN 측에 다시 보기 삭제를 요청했으나 이날까지 삭제가 이뤄지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A씨가 문제 삼은 출연자의 방송분은 지난 2월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가 나오며 논란이 일자 MBN 측은 “향후 출연자 섭외에 더욱 신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MBN 관계자는 이날 다수 연예 매체를 통해 “출연자 섭외를 할 때 사전 인터뷰를 진행하는데 아무래도 일반인이다 보니 팩트 체크를 하는 데 한계가 있다. 제작진은 이 부분에 대해 몰랐다”면서 “제보를 받은 이후 모든 다시 보기 서비스를 삭제했다. 인터넷 TV(IPTV) 쪽도 추후 삭제 처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추후 검증 과정을 거쳐 최대한 이러한 일이 다시금 발생하지 않도록 출연진 섭외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논란을 계기로 방송사 측에서 일반인 출연자 검증을 철저히 해야 한다는 의견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일반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이 늘어나면서 과거 논란에 휩싸인 출연자들이 하차하는 사례도 잦아져서다. 지난달엔 방송인 이승윤씨 매니저에 대한 채무 관련 폭로가 나오며 해당 매니저가 이씨와 함께 출연하고 있던 방송에서 하차하는 일이 있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