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지환 소속사 “심려 끼쳐 죄송…경찰조사 성실 임할 것”

성폭행 등 혐의로 9일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 [중앙포토]

성폭행 등 혐의로 9일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 [중앙포토]

 
성폭행·성추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소속사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강지환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0일 공식입장을 내고 “강지환은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최근 불거진 일에 대해 당사도 면밀히 상황을 파악 중이며 사안에 대한 심각성과 더불어 배우 관리를 철저히 못 한 부분에도 책임을 통감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도 조심스럽다”며 “피해자 역시 일원이기 때문에 보호 차원에서도 섣불리 입장을 전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앞서 강지환은 함께 일하는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전날 오후 10시 50분 경기 광주시 소재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은 기억하지만 이후 기억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지환이 출연 중인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는 일단 이번 주 결방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